여백
> IT > 스타트업
웹툰과 만난 배달의민족...문화기업 거듭나다만화경 오픈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일상의 소소한 재미를 추구하는 격주간 온라인 만화잡지 만화경을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배달의민족이라는 배달앱을 통해 푸드테크 전반의 경쟁력을 키우는 한편 이와 관련된 상생의 이미지를 적극적으로 쌓아올리는 가운데, 갑자기 웹툰이라는 플랫폼을 출시한 이유에 시선이 집중된다. 그러나 이는 문화 콘텐츠에도 큰 관심을 기울여온 우아한형제들 특유의 행보 연장선에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 만화경이 오픈된다. 출처=우아한형제들

만화경은 바쁜 현대인의 일상에 소소한 재미와 공감, 위로를 줄 수 있는 웹툰 플랫폼을 표방한다. 창간호는 키크니와 감자 등 27명의 작가와 함께하며 에피소드마다 타 서비스보다 많은 평균 100컷 정도의 풍부한 분량을 자랑한다. 작가 인터뷰와 단편 만화 등을 별도의 코너로 구성하고 만화 잡지의 감성을 담아 개별 작가, 그리고 만화경 서비스에 바라는 점을 글로 남길 수 있는 ‘애독자 엽서’ 기능도 담았다.

세련된 웹툰 플랫폼이 아니라 아날로그 감성을 살려 더욱 시선이 집중된다. 

격주간 온라인 만화 잡지로 2주에 한 번씩 콘텐츠가 업데이트 된다. 안드로이드 모바일 앱은 28일부터 곧바로 다운받아 이용할 수 있으며, 아이폰 용 iOS 앱과 모바일 웹 버전은 9월 중 선보일 계획이다.

우아한형제들이 본격적인 문화기업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평가다. 이미 한나체, 주아체 등 한글 서체 개발, 음식 다큐멘터리 잡지 매거진F 발간, 배민라이브를 통한 인디 뮤지션 지원 및 패션쇼와 디자인 페스티벌 참가, 여기에 배민신춘문예, 배민 치믈리에 자격시험, ㅋㅋ페스티벌 개최로 쌓아온 문화 콘텐츠 역량의 연장선에 만화경이 있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우아한형제들은 단순한 배달앱 기업이 아니라 특유의 감성을 가진 문화기업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강력한 브랜딩을 통해 성장한 우아한형제들의 주특기와도 교집합이 넓다.

우아한형제들은 "문화에 대한 관심도 꾸준히 키워왔다"면서 "웹툰 서비스 출시 외에도 일상의 소소한 재미를 통해 우리 문화를 더욱 다양하고, 풍성하게 할 여러 가지 일들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08.28  09:00:00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