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삼성전자, 카잔 국제기능올림픽서 갤노트10·QLED TV 전시최상위 타이틀 후원사로 참여…150만 유로 후원
▲ 카잔 국제기능올림픽대회 삼성전자 체험관. 출처=삼성전자

[이코노믹리뷰=황대영 기자] 삼성전자가 최첨단 IT 기술이 집약된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 시리즈와 QLED 8K TV 등을 글로벌 시장에 소개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러시아 카잔에서 열린 제45회 국제기능올림픽대회에서 최상위 타이틀 후원사로 참여하며 전 세계 기술인재들에게 최첨단 IT 기술을 소개했다고 25일 밝혔다.

대회 현장에 마련된 150평방미터(㎡) 규모의 체험관에서는 새롭게 출시하는 갤럭시노트10·10+를 직접 경험해 볼 수 있으며, 체험관 전면에 설치된 QLED 8K TV를 통해 초고해상도 영상 화질을 즐길 수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07년 대회 후원을 시작으로 7회 연속 대회를 후원하고 있으며, 2013년 독일 라이프치히 대회부터는 최상위 타이틀 후원사로서 참여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카잔 대회를 150만유로(약19억5천만원) 규모로 후원하며,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후원을 위해서도 별도로 국제기능올림픽대회 한국위원회에 7억2천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한 바 있다.

또, 기술인재 육성과 저변 확대를 위해 2006년 고용노동부와 '기능장려협약'을 체결했고, 2007년부터 전국 기능경기대회와 국제기능올림픽대회 국가대표팀을 후원하고 있다.

이번 카잔 국제기능올림픽대회에서 대한민국은 47개 직종에 총 52명의 선수가 출전했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삼성전기·삼성중공업·삼성바이오로직스 직원 19명도 국가대표로 참가해 메카트로닉스, 모바일로보틱스 등 15개 직종에서 기량을 겨루고 있다.

삼성전자는 2007년부터 삼성기능올림픽 훈련센터를 세워 국제기능올림픽 국가대표팀으로 출전할 후보군인 직원 선수를 직접 훈련시키고 있다. 올해 카잔 대회까지 총 39개팀 54명의 국가대표 선수를 육성했고, 2017년 대회까지 금메달 11개, 은메달 6개, 동메달 3개, 우수상 9개의 성적을 달성한 바 있다.

사이먼 바틀리 국제기능올림픽위원회 회장은 "삼성전자는 젊은이들의 가능성을 믿고 국제기능올림픽대회를 지속 후원해 오고 있다"며 "대회 참가자들이 삶을 바꾸는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동섭 삼성기능올림픽 사무국장은 "삼성전자는 기술인재 육성을 위해 꾸준히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더불어 이번 카잔 대회가 러시아를 비롯한 참여 국가에서 기술 꿈나무 육성의 이정표가 되기를 바라며, 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이 각자 자기 나라에서 좋은 롤모델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황대영 기자  |  hdy@econovill.com  |  승인 2019.08.25  11:09:55
황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대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