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대한항공, 일본 대신 동남아·중국 하늘길 늘린다부산~오사카, 제주~나리타·오사카노선 운휴 예정

[이코노믹리뷰=이가영 기자] 일본 여행 보이콧의 영향이 국내 항공업계를 강타한 가운데 업계 1위인 대한항공이 동남아, 중국 등 노선을 대폭 늘린다. 경색 국면을 맞은 한일관계에 따른 일본 노선 수요 감소를 고려, 일부 노선 공급을 조정하고 타지역으로 공급을 늘려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 출처=대한항공

20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오는 9월 16일부터 부산~오사카 노선(주 14회)이 운휴에 들어간다. 11월 1일부터는 제주~나리타 노선(주 3회), 제주~오사카 노선(주 4회) 역시 운휴한다.

일부 기간만 운항하지 않는 노선도 있다. 인천~고마츠노선(주 3회), 인천~가고시마노선(주 3회)의 경우 9월 29일부터 11월 16일까지, 인천~아사히카와노선(주 5회) 노선은 9월 29일부터 10월 26일까지 운항을 중단한다.

감편 노선도 있다. 주 28회 운항하던 인천~오사카노선과 인천~후쿠오카노선은 10월 27일부터 11월 16일까지 각각 주 21회로 감편한다. 또한 9월 29일부터 11월 16일까지 주 7회 운항하던 인천~오키나와노선은 주 4회로, 주 14회 운항하던 부산~나리타 및 부산~후쿠오카노선은 주 7회로 각각 감편한다.

동시에 대한항공은 일본 노선 수요 감소로 여유가 생긴 공급력을 동계 스케줄 시작에 맞춰 동남아노선, 대양주노선, 중국노선에 고루 투입한다. 이를 통해 노선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먼저 10월 27일부터 인천~클락노선에 주 7회 신규 취항한다. 또한 인천~다낭노선에 주 7회를 추가 증편해 총 주 21회를 운항할 예정이며, 인천~치앙마이노선과 인천~발리노선도 주 4회를 늘려 총 주 11회를 운항한다는 계획이다. 대양주 노선인 인천~브리즈번노선도 주 2회를 늘려 총 주 7회를 운항한다.

중국 노선에는 신규 취항을 대폭 늘릴 계획이다. 인천~장가계노선에 주 3회, 인천~항저우노선에 주 3회, 인천~난징노선에 주 4회 각각 신규 취항을 추진 중이다. 또한 인천~북경노선의 경우 주 3회 늘려 주 17회 운항한다는 계획이다.

국내선 일부 노선의 공급도 늘린다. 포항~제주노선은 주 7회 신규취항하며, 울산~제주노선의 경우 주 2회 늘려 총 주 7회 운항할 계획이다.

이번 노선 조정은 정부 인가 조건이며, 정부 인가를 받는 대로 시행할 계획이다.

이가영 기자  |  young@econovill.com  |  승인 2019.08.20  09:41:30
이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가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