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부산銀, 연산동금융센터 확장 이전금융센터 중심의 협업체계 구축을 통한 시너지 극대화
   
▲오른쪽부터 부산은행 허영선 연산동금융센터장, ㈜에이치에이스위즈모어 허성 대표이사, (주)화승네트웍스박동호 대표이사, (주)국제신문 박무성 대표이사, 경동건설(주) 김재진 회장,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 부산교육대학교 오세복 총장, 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 부산신용보증재단 이병태 이사장, 늘곁애라이프온(주) 조중래 회장, 덕부건설산업(주)김동백 회장,(주)대호피앤씨 정운진 회장, ㈜대성문 채창호 대표, 해암빌딩 권세영 이사

[이코노믹리뷰=강민성 기자] BNK부산은행(은행장 빈대인)이 고객 편의성을 향상시키고 금융센터로서 안정적 역할 수행을 위해 연산동금융센터를 자가 점포로 확장 이전했다고 19일 밝혔다.

연산동금융센터는 부산의 행정 1번지로 불리는 연산동 지역의 대표 허브점포로서 이번 영업점 확장 이전에 따라 기업여신 등 중요업무를 허브점에 집중시켜 영업점 간 상호협력체계를 강화하고 보다 전문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기존의 영업점과는 차별화된 첨단 디지털 점포로서 디지털 컨시어지, 디지털 사이니지, STM 등 다양한 디지털 기기를 갖추고 고객 맞춤 서비스 및 편의성을 제고할 방침이다.

방성빈 부산은행 경영기획본부장은 “앞으로 금융센터 중심의 협업체계 구축과 영업점 디지털화를 통해 더욱 고객 중심적인 은행, 더욱 빠르고 유연한 은행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부산은행은 급변하는 금융환경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효율성과 시너지 극대화를 위해 영업점 협업모델인 ‘허브 앤 스포크’ 제도를 전면 시행 중에 있다. ‘허브 앤 스포크(Hub & Spoke)’란 바퀴의 중심축(Hub)을 중심으로 바퀴살(Spoke)이 펼쳐진 것처럼, 지역별 거점점포를 중심으로 중소형 지점이 하나의 그룹을 형성, 협업과 연계 영업을 추진해 효율성을 강화하는 제도다.

강민성 기자  |  kms@econovill.com  |  승인 2019.08.19  12:46:48
강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강민성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