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소비자
[먹어봤습니다!] 버거킹·세븐일레븐 ‘쟌슨빌 더비’ 승자는?버거킹, 빵 부드럽고 가벼워…세븐일레븐, 소시지 육즙 ‘뿜뿜’

[이코노믹리뷰=최동훈 기자] 버거킹과 세븐일레븐이 각 매장에서 판매하고 있는 ‘쟌슨빌 핫도그’를 먹어봤다. 미국 주요 소시지 제조업체인 쟌슨빌(Johnsonvill)은 앞서 부대찌개용이나 구이용으로 소시지 제품을 판매하며 국내 소비자 호응을 얻어왔다. 두 국내 프랜차이즈 업체가 상품 개발 노하우를 활용해 쟌슨빌과 협업해 만든 상품들이라는 점은 더욱 관심을 끄는 요소다.

각 브랜드의 상품을 비교하는 것은 불공정해 보일 수 있다. 버거킹은 고객 주문을 받는대로 즉석 조리해 제공하고 세븐일레븐에서는 냉동제품으로 판매하기 때문이다. 조리법으로만 품질을 비교하자면 주문과 함께 만들어지는 버거킹 제품에 손을 들어줄 만하다. 두 제품을 비교하기로 결정한 이유는 상품별 가격대나 맛 구성이 겹친다는 점 때문이다.

각 브랜드는 맛과 가격이 비슷한 제품을 2종씩 판매하고 있다. 버거킹은 ‘아메리칸독’(2900원)과 ‘비프칠리독’(3500원)을 판매하고 있고 세븐일레븐은 ‘쟌슨빌 칠리핫도그’와 ‘쟌슨빌 불고기핫도그’를 모두 3900원에 판매하고 있다. 예상한 것과 달리 냉동식품인 세븐일레븐 제품이 더 비싼 점에 눈길이 갔다. 생김새나 맛에 있어 각각 어떤 특성이 있는지 살펴봤다.

   
▲ 버거킹 쟌슨빌 핫도그와 음료를 함께 주문한 모습.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버거킹, 소스 맛 양호하고 빵 촉촉

버거킹 두 제품은 구매에 앞서 광고 이미지에서 본 것과 달리 시각적으로는 다소 볼품 없었다. 제품 광고 사진에서 케첩과 머스타드 소스 또는 비프칠리소스가 패턴을 그리며 먹음직스럽게 뿌려져있다. 실제 모습은 ‘적정량만 지키려고 한 듯’ 어설프게 소시지와 빵에 발라져 있었다.

모두 하나씩 들어보니 무척 가볍다. 빵은 살짝만 눌러도 들어갈 정도로 부드러웠고 소시지도 기름기 없이 담백하고 간이 적당했다.

케첩과 머스타드 소스로만 맛을 낸 아메리칸독은 집에서도 쉽게 해먹을 수 있겠다 싶을 만큼 레시피가 단순했지만 맛은 밋밋하지 않았다. 케첩과 머스타드 소스가 새콤달콤한 향을 잘 구현하고 빵과 소시지와 어울려 부담 없이 즐길 만했다. 따로 받은 렐리쉬(Relish) 소스를 곁들이니 향미가 더욱 풍성해졌다. 렐리쉬 소스는 잘게 다진 피클이 섞이고 녹색을 띄며 끈적거리는 특징이 있다. 핫도그 위에 조금씩 발라먹거나 찍어먹으니 마지막 한 입까지 즐겁게 넘길 수 있었다.

   
▲ 버거킹의 두 쟌슨빌 핫도그 제품.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비프칠리독에는 다진 고기가 섞여 약간 매콤한 소스와 치즈 가루가 함께 올려져 있었다. 비프칠리소스는 미트볼 스파게티에 올려진 소스와 비슷한 맛이 났다. 군복무 시절 숙영 훈련할 때 보급 받았던 전투식량 메뉴 가운데 반찬용 미트볼과도 맛이 유사했다. 소스 위에 얹힌 치즈가루는 따로 먹을 때 향이 더 잘 느껴졌지만 핫도그의 풍미를 느끼기엔 부족함이 없었다.

두 제품 모두 실제 비쥬얼은 기대했던 것에 비해 다소 실망스러웠고 레시피가 단순했기 때문에 자주 사먹어야겠다고 생각할 정도로 가성비가 느껴지진 않았다. 가볍고 깔끔하게 즐길 수 있고 소스가 맛있는 부분은 장점이다.

   
▲ 세븐일레븐 쟌슨빌 핫도그 두 제품.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세븐일레븐, 소시지에 육즙 가득하고 양 많아

세븐일레븐 쟌슨빌 핫도그 2종의 특징은 소시지에 육즙이 무척 많다는 점이다. 제품이 담겼던 포장재 겉에 적힌 레시피에 따라 제품을 전자레인지로 조리한 뒤 바로 한 입 베어무니 육즙이 ‘미더덕’ 마냥 튀어나왔다. 소시지가 많이 데워진 상태에서는 육즙도 뜨거우니 먹을 때 조심해야겠다.

각 사에 따르면 네 제품의 공식 중량은 150g으로 동일했지만 체감 상 세븐일레븐 두 제품이 중량이나 크기에서 앞섰다. 포만감도 버거킹에 비해 더 빨리 찾아왔다.

소시지에 육즙이 많아서 좋지만 간은 버거킹 제품에 비해 셌다. 다른 소스 없이 빵만 곁들여도 먹을 수 있을 정도였다. 불고기 핫도그와 칠리 핫도그 두 제품의 소스는 고유의 향을 구현하고 있지만 소시지 간을 감안해서인지 다소 밋밋했다. 불고기 소스는 간을 적당히 맞추고 불고기 향만 은은하게 풍기는 정도고 칠리 핫도그도 살짝 매콤하지만 그 이상의 매력을 느끼긴 어려웠다.

   
▲ 전자레인지에서 막 조리한 세븐일레븐 제품.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빵이 질긴 점도 아쉬웠다. 제품을 아무리 따뜻하게 데워도 부드러워지지 않고 퍼석한 부분까지 있었다. 한 입씩 먹을 때마다 턱에 힘을 주다보니 소스나 소시지가 밖으로 새어나오는 등 불편했다.

세븐일레븐 쟌슨빌 핫도그는 비교적 푸짐한 양과 소시지 육즙을 버거킹 제품 대비 차별점으로 갖추고 있다. 식감이나 전반적인 풍미는 버거킹 제품이 더 나았다.

소시지에 통상 ‘오답’이 없기도 하지만 쟌슨빌 핫도그에 들어간 소시지는 차별적인 품질을 유지하며 먹는 이의 니즈를 만족시켜줬다. 버거킹과 세븐일레븐 각 사의 상품 개발력이 접목됐다는 점에서 이번 쟌슨빌 컬래버 제품들이 더욱 반갑기도 하다. 두 업체가 앞으로도 만족스러운 상품들을 꾸준히 출시해 고객들을 즐겁게 해주길 기대해본다.

최동훈 기자  |  cdhz@econovill.com  |  승인 2019.08.15  11:10:00
최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