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엔터테인
최민수, 아내 강주은 화나게 했던 이유는
   
▲ ⓒ.SBS'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이코노믹리뷰=김윤정 기자] 최민수 아내 강주은이 가장 화나게 했던 일을 이야기했다. 

강주은은 앞서 한 프로그램에서 이태원 사건을 간접적으로 말했다. 

이날 강주은은 "지금까지 최민수가 가장 화나게 했던 것은 산에 간 것"이라며 이태원 사건을 간접적으로 설명했다. 

김종국 어머니는 "집사람 힘들지 않게 하려고 한 것"이라며 위로했다. 

최민수가 산에 들어가게 된 이유는 바로 이태원 사건 때문이었다. 


최민수는 2008년 노인 폭행으로 구설수에 오흔 바 있다. 

당시 그는 이태원에서 70대 노인을 폭행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으나 조사결과 기소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으로 최민수는 무혐의 처분을 받았지만 2년간 산에서 칩거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최민수는 "주은이가 너무 보고 싶은데 산에서 내려오지 않을 생각이었다. 그래서 주은이한테도 캐나다 가서 좋은 인생 살았으면 좋겠다고 그렇게 얘기한 것 같다"며 "그땐 내가 어떻게 할 수 있는게 없었고 세상은 나를 그렇게 알고 있는거 같아 그냥 평생 산에서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어 "그런 생각을 갖고 산에 들어가 있으니 주은이가 너무 보고 싶더라”며 "나는 살면서 그때 주은을 제일 깊게 사랑했던 것 같다. 정말 깊게 사랑했다"며 속마음을 전했다.


김윤정 기자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19.08.10  08:29:13
김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윤정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