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DB손보, 국산차 대체부품 사용 활성화에 ‘앞장’자동차부품제조·유통업계와 전략적 업무제휴 체결
   
▲ 지난 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박찬선 DB손해보험 실장(앞줄 오른쪽 첫번째), 김보민 (주)파츠너 대표(앞줄 가운데), 이종선 (주)창원금속공업 대표(앞줄 왼쪽 첫번째)가 전략적업무제휴를 체결한 후 정책 및 유관 기관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출처=DB손해보험

[이코노믹리뷰=권유승 기자] DB손해보험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국산차 대체부품 출시에 따른 ‘자동차 대체부품 사용 활성화’를 위해 DB손해보험 박찬선 실장, ㈜창원금속공업 이종선 대표, ㈜파츠너 김보민 대표, 민병두 국회의원 등 관련 기업 및 정책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전략적 업무제휴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국내 대체부품 시장은 2015년 1월 자동차관리법(제 30조의 5)의 개정을 통해 대체부품인증 제도가 시행됐다. 제도 초기 국산차량의 경우 디자인보호법에 의해 대체부품의 공급이 되지 않았으나 2017년 9월 국토교통부,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등의 유관기관의 업무협약에 의해 국산자동차에도 대체부품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이에 창원금속공업이 국내 최초 대체부품 1호(‘19년 1월, 싼타페TM 전휀더) 및 2호(‘19년 7월, 그랜져IG 전휀더)를 생산했다.

DB손해보험은 소비자에게 합리적인 수리비 및 보험료경감을 위해 대체부품 활성화방안으로 정부 및 정책기관(’14년07월, 국토교통부, 자동차부품협회 등)과 업무제휴를 했으며, 이번 국산자동차의 대체부품 공급에 대해서도 보험업계 최초로 사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제휴를 하게 됐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정부의 대체부품 정책의 활성화를 통해 비싼 수리비 지출로 인한 소비자의 불만 해소 및 국내 자동차부품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부품업체들과 상생할 수 있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자동차 관련 정부 정책에 적극 참여함으로써 소비자 보호 강화뿐만 아니라 국가 경제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유승 기자  |  kys@econovill.com  |  승인 2019.08.09  09:48:24
권유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권유승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