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SIDE > 전문가 칼럼
[이상준의 동안보감] 여름철 모공관리, ‘더블모공케어’ 시술로 끝내자
   

여름 장마철이 되면 습하고 더운 날이 반복되면서 땀샘과 피지샘이 활성화돼 모공이 늘어나고, 땀과 피지 먼지가 섞여 모공을 막아 모공은 더욱 커보이게 된다.

스트레스 또한 모공확장에 큰 기여를 한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부신에서코르티솔이란 호르몬이 분비되는데 그러면 피부에서 피지선이 발달하고 과다 증가한 피지가 방출돼 모공이 자연스레 넓어진다.

지친 모공을 달래서 탄력 있고 생기 있는 피부를 만들기 위해서는 수분영양케어를 통해 유수분 밸런스를 적절하게 유지하는 것이 관건이다. 이를 위해 클렌징부터 스킨, 에센스까지 단계별로 꾸준하게 관리해주면 효과가 좋다.

세안 후에는 화장솜에 모공 수축 성분이 있는 토너나 쿨링 화장품을 묻혀 코와 피부를 닦아내면 자극을 최소화하면서 모공을 축소할 수 있다.

대표적으로 멘톨은 모공을 수축하며 피부에 청량감을 주는 성분으로 꼽힌다. 이 방법은 피부과 레이저 시술과도 병행할 수 있고, 장기적으로 꾸준하게 실천하면 모공 타이트닝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이미 모공이 늘어난 상태라면 생활관리로 되돌리기는 힘들기 때문에 전문적인 치료를 고려해봐야 한다. 대표적으로 ‘더블모공케어’ 시술이 있다.

더블모공케어는리파인레이저와아피니트 시술을 병행해 모공치료 효과를 높인 치료법이다. 아피니트는 모공 속에 회오리 물살을 일으켜서 모공 속 노폐물을 청소하고 리파인은 피부표면 상처 없이 모공 주변 진피의 콜라겐 합성을 유도하여 모공을 줄여주는 레이저다.

리파인레이저는 1410㎚ 파장대의 모공을 축소하는 데 효과적일 뿐만 아니라 잔주름, 피부탄력, 피부톤을 개선하는 효과도 우수하다. 특히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승인 받은 안전한 레이저로 시술 시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빠른 게 장점이다.

아피니트는 탄산수와 AHA(Alpha Hydro Acid)가 섞인 혼합용액을 제트분사 노즐을 이용하여 모공으로 강하게 침투시켜 피부의 자연재생을 유도하고 모공 속 노폐물을 제거한다. 과도한 피지를 제거하고 블랙헤드를 개선하는 데에도 효과적이다. 표피에는 자극을 주지 않아 마취 없이도 간단히 시술할 수 있고 치료 후 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모공관리 시술선택 시에는 피부 상태를 전문가와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면밀히 진단한 후 본인에게 가장 적합한 시술을 찾아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또한 의료진의 가이드에 따라 일정한 간격을 두고 지속적으로 치료 받는 것 또한 병행돼야 한다.

이상준 아름다운나라 피부과 원장  |  anaderm@hanmail.net  |  승인 2019.08.10  10:00:35
이상준 아름다운나라 피부과 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상준 아름다운나라 피부과 원장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