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BNK금융그룹, 일본 수출규제 대응 위해 ‘비상대책반’ 운영피해기업에 2000억원 특별지원,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 센터’ 운영

[이코노믹리뷰=강민성 기자]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은 일본의 수출규제 및 최근의 불확실한 금융시장 환경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수출규제로 인하여 피해가 우려되는 기업에 신속한 금융지원을 위하여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에 ‘비상대책반’을 구성하여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비상대책반’은 일본 수출규제 피해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방안과 금융시장 변화에 따른 대응방안 등을 논의하며, 수출규제로 인한 어려움이 해소되고 금융시장이 안정화될 때까지 운영될 계획이다.

BNK금융그룹은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었거나 예상되는 기업을 돕기 위해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을 통하여 우선 2000억원 규모의 경영안정자금을 편성해 지원하고 대출금리도 감면하는 등 종합금융지원을 실시한다.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자금운용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기업에 대하여 직접 피해기업은 5억원, 간접 피해기업은 3억원 이내에서 각각 1,000억원 한도로 신규자금을 지원한다.

이들 업체의 이자비용 부담 경감을 위하여 신규자금 대출 시 최대 2.0% 금리감면을 실시하는 한편,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피해가 해소될 때까지 만기도래하는 여신에 대해 연장을 해주고 분할상환도 유예하기로 했다.

또한 수출입 관련 외환수수료를 우대하고, 지역보증재단과 협의하여 준재해·재난 특례보증 특별대출도 지원할 계획이다. 일본의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한 효과적인 지원을 위하여 비상대책반 산하에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 센터’도 운영한다.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 센터’는 일본 수출규제 피해 중소기업의 금융 관련 애로사항에 대하여 접수를 받고, 정부의 지원방안을 포함하여 기업의 재무관련 상담 및 경영컨설팅, 자금주선과 관련한 업무를 수행한다. 지원이 필요한 기업은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의 영업점을 통해 상담을 신청할 수 있다.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은 “‘그룹 차원의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중소기업 특별지원단 운영, 중소기업 Speed-up대출, 자영업자 미소만개 프로젝트 실시, 서민금융 종합지원 및 일자리 창출 박람회를 개최하는 등 지역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금번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하여서도 부울경 지역 기업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그룹 차원의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강민성 기자  |  kms@econovill.com  |  승인 2019.08.07  14:31:34
강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강민성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