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PLAY G
‘검은사막’ 최강 몬스터 등장하는 ‘잿빛 숲’ 개편사냥터 정복 위해선 최고 수준 공격력·방어력 필요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펄어비스가 PC 온라인게임 검은사막의 사냥터 ‘잿빛 숲’을 7일 전면 개편했다.

잿빛 숲은 짙은 안개로 스산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최고 난이도의 사냥터로 공략을 위해서는 이용자들의 끊임없는 도전과 협동이 필요하다. 그동안 경험하지 못한 강력한 몬스터 등장으로 클래스 성장의 목표도 제시한다.

   
▲ 검은사막 최고 난이도 사냥터 잿빛숲 이미지. 출처=펄어비스

잿빛 숲에는 검은사막의 현존 최강 몬스터 ▲볼크라스 ▲바르나스 ▲가이라스가 출현하며 사냥터 정복을 위해서는 최고 수준의 공격력과 방어력이 필요하다. 잿빛 숲을 정복하면 최강의 장신구 데보레카 목걸이를 얻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생산한 무역품을 먼 도시까지 수송할 수 있는 무역 마차 시스템도 이용자들의 요구를 반영 개선했다. 검은사막은 지난 6월 진행된 이용자 간담회 하이델 연회 이후 이용자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있다. 

이용자가 무역품을 직접 생산하고 거래할 수 있는 시스템은 검은사막의 강점으로 기존의 수송은 무역품을 옮길 수 없는 구조였다. 무역 마차 시스템 개선으로 이용자들은 더욱 편리한 무역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그라나와 칼페온을 오가는 이동수단 그라나 하늘마차도 선보였다. 그라나 하늘마차는 그라나 카마실브 나무 아래 선착장에서 탑승할 수 있다.

전현수 기자  |  hyunsu@econovill.com  |  승인 2019.08.07  16:43:07
전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