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제주항공, 2Q 영업손실 274억… 적자전환경쟁심화·업황둔화 영향… 노선 다변화·신규 서비스 확대로 위기 돌파

[이코노믹리뷰=이가영 기자] 제주항공은 2019년 2분기 연결기준(잠정) 매출 3130억과 영업손실 274억, 당기순손실 295억을 기록했다고 6일 공시했다. 

이에 따라 올 상반기 누적 실적은 매출액 7058억, 영업이익 295억, 당기순이익 126억을 달성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9.3% 늘어난 상반기 매출액은 창립이후 처음으로 7000억을 넘어서며 매출성장세를 이어갔다. 

다만 공급증가로 인한 경쟁심화, 여행수요 증가세 둔화 등 업황 부진과 환율 등 거시경제(매크로) 변수 악화가 겹치면서 2분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74억, -295억을 기록, 적자 전환했다.

   
▲ 출처=제주항공

제주항공은 하반기 시장상황에 유연하게 대처하기 위해 ▲중국 신규취항 중심의 노선 다변화  ▲신규서비스를 통한 부가매출 확대 등 수익성 개선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특히 운수권을 확보한 중국 노선 신규취항을 통해 일본노선에 비교적 치중되어 있던 노선 포트폴리오를 한층 안정화할 계획이다. 제주항공은 지난 5월 비수익 노선들을 정리하고 확보한 중국 운수권들을 바탕으로 8월내 지난, 난퉁, 옌지, 하얼빈, 장자제, 시안 등 약 8개의 중국노선 신규취항을 계획하고 있다.

또한 올해 오픈한 인천공항 JJ라운지와 새롭게 서비스를 시작한 뉴클래스 좌석 등 고객들에게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해 고객 충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동시에 회사의 수익에도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론칭·개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하반기 중에는 승객들을 대상으로 여행자보험 판매도 준비하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지난해와 비교해볼 때 늘어난 공급대비 여행수요 증가세가 다소 둔화되고 환율 상승 등 외부변수들의 영향으로 영업활동에 어려움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후에는 운수권을 확보한 중국노선 조기 취항을 포함한 유연한 노선 운영, JJ라운지·뉴클래스 등 신규서비스를 통한 부가매출 확대 등 사업모델 안정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대처할 계획이며, 전사적 차원의 비용절감 활동을 통해 수익성 개선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  young@econovill.com  |  승인 2019.08.06  15:01:57
이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가영, #제주항공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