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 바이오 사람들
삼양바이오팜USA, 면역 항암 분야 역량 강화…보스턴서 산학연 생태계 활용항암치료 전문가 과학자문위원회 구성…션 맥케나 박사 등 2명 영입
   
▲ 이현정 삼양바이오팜USA 대표(왼쪽)과 합류한 글로벌 항암제 전문가 션 맥케나(Sean D. McKenna) 상무, 제프리 랑게(Jeffery Lange) 상무 모습. 출처=삼양바이오팜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삼양그룹의 글로벌 바이오 법인 삼양바이오팜USA가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삼양바이오팜은 5일 지난해 설립한 삼양바이오팜USA가 글로벌 항암제 전문가 2명을 임원으로 영입하고 본격적 활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삼양바이오팜USA는 혁신 항암신약 및 희귀병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글로벌 제약바이오 산업의 중심지인 미국 보스턴 켄달스퀘어에 삼양바이오팜이 지난해 8월 설립한 해외 법인이다.

삼양바이오팜USA는 입지를 최대한 활용해 바이오신약 기술과 물질 등을 조기에 발굴, 도입해 개발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과 한국 본사가 연구한 항암제 신약 후보들의 글로벌 임상을 실행해 바이오 신약 개발 속도와 성공률을 높일 예정이다.

켄달스퀘어는 보스턴 바이오밸리의 핵심으로 매사추세츠공과대학교(MIT)를 중심으로 노바티스, 화이자, 바이오젠 등 산학연 생태계가 갖춰져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에 최적화된 지역이다.

이번에 삼양바이오팜USA에 합류한 임원은 면역항암제 연구개발(R&D) 전문가인 션 맥케나(Sean D. McKenna) 박사와 바이오 분야의 사업 개발 전문가인 제프리 랑게(Jeffery Lange) 전 박살타(Baxalta) 상무 등 2명이다.

맥케나 박사는 항체기술과 단백질공학을 비롯 면역학 및 종양학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로 독일에 본사를 둔 글로벌 제약사 머크의 면역항암제 신약 ‘바벤시오주(성분명 아벨루맙)’ 발명을 비롯, 현재 임상 중인 다수의 항암제 개발과 상용화를 주도했다. 면역항암제는 암 자체를 공격하는 1, 2세대 항암제와 달리 환자의 면역 체계를 활성화시켜 면역 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하도록 도와 3세대 치료제로 불린다.

랑게 상무는 항암제의 정확한 가치 평가를 바탕으로 다수의 공동 개발 및 라이선스 계약을 이끌어 낸 사업 개발 전문가다. 희귀질환 치료제를 전문적으로 개발하는 미국 박살타(샤이어)에 근무하는 동안 심포젠와의 면역항암제 공동 개발, 프리시젼 바이오사이언스 사와의 카티(CAR-T) 세포치료제 공동 개발 등 각 16억달러 규모의 면역항암제 개발 계약 두 건을 주도했다.

삼양바이오팜USA를 이끄는 이현정 대표도 전문의이자 항암제 임상 개발 전문가다. 삼양바이오팜 입사 전에는 미국 일라이릴리 본사, 박살타 등에서 ‘얼비툭스(성분명 세툭시맙)’의 두경부암 1차 치료제 미국 허가, ‘오니바이드(성분명 나노리포좀이리노테칸)’의 췌장암 2차 치료제 유럽 허가 과정과 글로벌 임상을 이끌었다. 이현정 대표는 2016년부터 삼양바이오팜 최고전략책임자 겸 최고의료책임자로 근무하다 지난해부터 삼양바이오팜USA 대표로 재직 중이다. 

이현정 대표는 “삼양그룹의 장기적인 의약바이오 투자 의지에 힘입어 켄달스퀘어에 법인을 마련하고 임상과 허가 분야의 글로벌 전문가를 추가로 영입 중”이라면서 “켄달스퀘어의 순발력에 삼양그룹의 지구력을 더해 면역항암제, 희귀질환치료제 분야에서 혁신적 신약을 선보일 것”이라 밝혔다.

한편 삼양바이오팜USA는 항암치료의 최신기술과 미래 제품 포트폴리오 자문을 위해 항암치료 분야의 최고 전문가로 과학자문위원회(SAB, Scientific Advisory Board)를 구성 중이다.

방영주 서울대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 미국 조지타운대학 ‘롬바르디 종합 암 센터(Lombardi Comprehensive Cancer Center)’ 소장 루이스 와이너(Louis M. Weiner) 박사, 미국 ’듀크 암 연구소 면역항암치료 연구센터(Duke Cancer Institute Center for Cancer Immunotherapy)’ 센터장 스캇 안토니아(Scott J. Antonia) 박사 등이 삼양바이오팜 SAB 위원으로 임명됐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19.08.05  11:52:48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