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스타트업
와디즈, 1만 스타트업의 산파가 되다“국내 벤처투자 시장 활성화 마중물”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와디즈가 지난 7년간 1만개의 스타트업의 산파 역할을 한 것으로 1일 확인됐다. 최근 누적 프로젝트 오픈건수 1만건을 돌파했다.

플랫폼의 주요 지표인 프로젝트 오픈건수는 매년 가파르게 증가했다. 실제로 최근 3년간 오픈건수를 살펴보면 ▲781건(2016년) ▲1234건(2017년) ▲3436건(2018년)으로 매년 50~100% 이상 성장해 왔다.

▲ 와디즈의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 출처=와디즈

새로운 사업이나 서비스를 시작하기 위해 가장 먼저 찾는 곳이 와디즈라는 공식이 일반화 되면서 플랫폼 생태계가 넓어지고 있다는 평가다.

와디즈 신혜성 대표는 “지난 7년간 10,000개의 크라우드펀딩을 성사시켜 자금이 필요한 기업과 지지와 응원의 마음으로 참여하는 투자자를 연결하며 창업 활성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다”며 “신뢰를 기반으로 한 와디즈는 스타트업의 탄생부터 성장까지 지원하는 종합 육성 플랫폼으로 메이커들의 새로운 도전이 자연스런 환경을 만들어가는데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08.01  10:40:39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