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미중 무역전쟁 압박에도...화웨이 상반기 ‘호실적’매출 전년 동기 대비 23.2% 올라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미중 무역전쟁의 희생양으로 여겨지던 중국의 화웨이가 올해 상반기 견고한 실적을 거둔 것으로 확인됐다. 4013억위안(약 583억달러)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23.2% 오른 수치를 기록했다. 순이익률도 8.7%에 달한다.

주력 사업은 물론 미래지향적 기술개발에도 집중해 리스크를 분산시켰고, 효율적인 운영을 이어갔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캐리어 비즈니스 사업은 매출 1465억위안(약 213억달러)을 기록했다. 무선 네트워크, 옵티컬 전송, 데이터 통신 등의 생산 및 출하 상황은 전체적으로 양호했으며 화웨이는 올해 7월 기준으로 전 세계에 걸쳐 50개의 5G 상용화 계약을 맺었고 누적 15만개 이상의 기지국을 출하했다고 설명했다.

   
▲ 량화(梁華) 화웨이 이사회 의장이 올해 상반기 실적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출처=화웨이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 사업부는 매출 316억위안(약 46억달러)를 기록했다. 클라우드, AI, 엔터프라이즈 캠퍼스, 데이터센터, IoT, 인텔리전트 컴퓨팅 등 ICT 기술과 솔루션을 강화하며 저변을 넓혔던 것이 주효했다.

컨슈머 비즈니스 사업부의 매출도 2208억위안(약 321억달러)로 순항했다. 아너를 포함한 화웨이의 스마트폰 출하량은 1억1800만대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24% 성장했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역성장에 돌입했으나 화웨이의 스마트폰은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 외에도 다양한 주변기기들도 선방한 것으로 확인됐다.

량화(梁華) 화웨이 이사회 의장은 "지난 상반기 동안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업무 운영과 조직 관리에 주력했다"며 "재무지표가 양호하고 안정적이어서, 견실한 경영을 이뤘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의 '거래 제한 기업 리스트' 이후에도 시장의 관성에 힘입어 성장세를 유지했다”면서 “올해에만 연구개발에 1200억 위안(약 309억달러)을 투자할 계획이고, 지금의 어려움과 도전을 거쳐 새로운 발전의 시대로 진입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07.31  09:43:57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