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재테크
웅진코웨이, 렌털 판매 ‘역대 최대’…2분기 영업익 6.9%↑“해외 사업 고성장 지속하겠다”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웅진코웨이가 렌탈 판매 호조세에 힘입어 역대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해외 지역의 경우 말레이시아에 이어 인도네시아로 영역을 넓히며 매출원을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웅진코웨이는 공시를 통해 올해 2분기 매출액이 7555억원, 영업이익은 1382억원, 순이익은 1019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영업이익, 순이익이 각각 11.4%, 6.9%, 12.3% 증가한 수치다. 

상반기 매출액은 1조4647억원, 영업이익 2734억원, 순이익 2023억원을 기록했다. 역대 분기와 반기 실적 모두 역대 최대다. 

   
▲ 웅진코웨이 2019년 2분기 실적. 출처=DART

웅진코웨이는 올 2분기 호실적의 배경으로 ▲국내 및 해외 렌털 판매 역대 최대 달성 ▲해외 사업의 고성장 지속 ▲제품 해약률의 깐깐한 관리 등을 꼽았다.

웅진코웨이는 국내 및 해외 렌털 판매 부문에서 전년 동기 대비 8.3% 증가한 55만 1000대의 렌털 판매량을 기록하며 전 분기에 달성했던 역대 최대 렌털 판매량 기록을 3개월만에 갈아치웠다. 

국내 실적의 호조는 정수기, 공기청정기 등 주요 제품군과 함께 의류청정기, 전기레인지 등 새로운 렌털 제품군의 판매 증가에 따른 효과다. 또한 렌털 계정의 지속적인 증가세가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해외는 말레이시아와 미국 법인의 지속적인 성장과 함께 렌털 판매가 증가한 덕이다. 

국내 및 해외 렌털 판매량 증가에 힘입어 2분기 렌털 계정 순증은 19만 8000 계정을 순증 시켰다. 이에 총 계정수는 738만을 달성했다. 세부적으로 국내는 609만이며 해외 법인은 129만 계정을 기록했다.

웅진코웨이는 이러한 계정수 증가에 힘입어 올해 안에 760만 계정을 달성하고 내년 중 800만을 돌파해 환경가전 렌털 시장 선두로서 ‘초격차’를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웅진코웨이의 올 2분기 해외 사업 매출액은 해외 거래선 다각화, 해외 법인 매출 지속 성장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35.6% 급증한 1804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주요 해외 법인인 말레이시아 법인과 미국 법인의 눈에 띄는 성장세가 돋보였다. 말레이시아 법인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9.3% 증가한 1276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관리 계정 역시 전년 동기 대비 44.4% 증가한 115만 계정을 기록하며 120만 계정 돌파를 목전에 뒀다.

또한 미국 법인의 2분기 매출액은 관리 계정 증가에 따른 방판 매출 증가 및 청정기 시판 판매 호조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35.9% 증가한 236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역대 2분기 중 최대치이다. 관리 계정은 전년 동기 대비 4.2% 증가한 11만 7000을 기록했다.

웅진코웨이는 해외 사업 성장세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인도네시아 법인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방문판매 라이선스 취득 및 전산 개발을 완료한 상태이며 올 4분기 사업 개시를 목표로 사업 인프라 구축을 하고 있다. 

웅진코웨이는 기존 말레이시아 법인의 성공을 기반으로 같은 동남아 국가인 인도네시아 법인의 정착 및 성공도 이어간다는 포부다. 인도네시아의 인구는 2억6000만명으로 동남아에서 가장 큰 시장이며 GDP가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국가다. 또한 수도인 자카르타의 1인당 GDP가 1만 4000달러일 정도로 구매력이 높고, 동남아 국가 중 생활용수의 민감도가 높다. 이러한 구매력과 깨끗한 물에 대한 니즈를 공략하겠다는 방침이다.

웅진코웨이는 고객 밀착 관리 및 서비스 강화 활동 등을 통해 정수기를 포함한 제품 해약률을 1% 수준으로 관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2분기 제품 해약률은 전년 동기 대비 0.09%포인트 감소한 1.01%를 달성했다. 그 결과 렌털폐기손실 금액은 전년 동기 대비 17.8% 감소한 96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렌털 매출 대비 2.5% 수준으로 전년 동기 3.1%보다도 0.6%포인트 낮아진 수치다. 

웅진코웨이는 기존 고객들이 추가적으로 제품을 사용할 시 혜택을 부여하는 ‘결합 요금제 시행’과 함께 B2B(기업 간 거래)·B2G(정부기관 거래) 시장 판매 집중 등의 전략을 통해 렌털 판매량 및 계정수를 올 하반기에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안지용 웅진코웨이 경영관리본부장(CFO)은 “웅진코웨이는 올 2분기 CS닥터 퇴직금 소송 이슈로 일시적 충당금 반영에도 불구하고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등 주요 수치에서 모두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며 국내 환경가전 렌털 시장에서 경쟁업체가 따라올 수 없는 절대 강자로서의 면모를 보여줬다”면서 “웅진코웨이는 의류관리기와 공기청정기를 결합시킨 의류청정기, 관리받을 수 있는 매트리스 등 이전에 없던 새로운 사업과 제품에 지속적으로 도전해 성과를 내고 있으며 해외에서 한국형 렌털 및 제품으로 호평받고 있는 만큼 미래가 더욱 밝다”고 말했다.

전현수 기자  |  hyunsu@econovill.com  |  승인 2019.07.30  17:50:51
전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