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금융
[사회초년생 위한 재테크] 소액암도 일반암 수준으로 보장범위 강화ER 추천 금융상품 10선 | ‘한화생명 The 착한 암보험’
   
 

[이코노믹리뷰=강민성 기자] 최근 암보험 보장 강화에 대한 수요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특히 혹시 모를 위험에 대비해 소액암도 일반암 수준으로 보장을 확대한 상품이 관심을 끌고 있다. 

한화생명은 소액암과 재진단암, 고액암까지 보장을 극대화한 ‘The착한 암보험’을 통해 상품 경쟁력을 강화했다. 한화생명 The착한 암보험은 기존에 소액암으로 분류하여 일반암에 비해 10%만 보장하던 유방암, 전립선암, 여성생식기암, 직∙결장암, 갑상선암(초기 제외)을 최대 3000만원까지 일반암과 동일하게 보장한다. 보장 기간 100세까지 비갱신형으로 가입해도 40세 기준으로 남성 5만원대, 여성 3만원대로 가입할 수 있어 가격 면에서도 합리적이다(가입 금액 1000만원 기준).

재발 여부에 관계없이 암 진단자금을 보장받고 싶은 고객이라면 ‘재진단암보장특약’을 통해 보장을 확대할 수 있다. 첫 번째 암 진단 2년 후부터 재진단 암(새로운 원발암, 재발암, 전이암, 잔존암 포함)이 발생하면 횟수 제한 없이 가입 금액만큼 계속 보장한다(2년에 1회). 위암, 폐암, 간암 등 치료비가 큰 고액암은 관련 특약으로 보장을 강화했다.

한화생명의 최근 5년간 통계에 따르면, 암보험금의 건당 지급금액은 1500만원대로 실제 암 치료비에 크게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급건수가 많은 위암(3위), 폐암(4위), 간암(5위)은 치료비가 많이 드는 암인데도 보장금액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화생명은 이에 착안하여 폐암 및 후두암, 위암 및 식도암, 간암 및 췌장암, 뼈∙뇌 및 백혈병 관련 암은 2천만원을 추가로 보장하는 특약도 탑재했다(가입 금액 1000만원 기준).

또한 한화생명 The착한 암보험은 고객의 납입 여력에 맞게 다양하게 설계할 수 있도록 보장형태도 다양화 했다. 순수형 및 만기환급형, 갱신형 및 비갱신형, 80세 및 100세 만기 등 선택하여 가입할 수 있다.

한화생명 The착한 암보험의 가입연령은 만 15세~60세다. 40세 기준으로 주계약(가입금액 1000만원, 비갱신형 100세 만기, 20년납, 순수형) 가입시 남성 5만3200원, 여성 3만6400원이다.

최성균 한화생명 상품개발팀장은 “암은 발병률이 높고 치료비도 고액임에도 보장금액은 부족한 상황”이라며, “한화생명 The착한 암보험은 암 진단자금의 보장금액, 범위, 기간 면에서 최적의 상품으로 360도 빈틈없이 밀착 보장하는 보험이다”라고 강조했다.

강민성 기자  |  kms@econovill.com  |  승인 2019.08.03  16:20:26
강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강민성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