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 Daily Pharma
쎌바이오텍, 4공장 완공…유산균 활용 바이오의약품 사업 박차10월 전임상 결과 이후 본격적인 시운전 이뤄질 전망
   
▲ 쎌바이오텍이 제4공장을 완공했다. 쎌바이오텍 연구원이 분자생물 연구를 하고 있다. 출처=쎌바이오텍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제품 ‘듀오락’ 브랜드를 보유한 쎌바이오텍이 시제품에 더해 첨단 바이오의약품 완제품 생산까지 활용 가능한 제4공장을 완공했다.

쎌바이오텍은 24일 제4공장을 완공했다고 밝혔다. 쎌바이오텍은 지난해 12월부터 마이크로바이옴(장내 미생물) 기반 대장암 치료제의 임상 진입을 위해 김포 본사에 79억원(토지 포함 100억원)을 들여 생물학적 제제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 건설을 추진했다.

임상 진입을 위해서는 균일한 품질의 시제품 생산이 가능하다는 점을 입증해야 한다. 쎌바이오텍 관계자는 “4공장 완공은 균일한 품질 시제품 생산을 외부에 맡기지 않고 자체 해결한 것”이라면서 “유산균을 활용한 생물학적 제제로 국내외 생산 시설 확보가 어렵고 향후 다양한 파이프라인으로의 확장 가능성을 염두에 뒀다”고 설명했다.

제4공장이 완공됨에 따라 전임상 중인 대장암 치료제 개발도 한층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쎌바이오텍 관계자는 “유산균을 활용한 바이오의약품 사업의 실질적인 시작점”이라면서 “임상 진입을 위한 시제품 생산을 시작으로 향후에는 완제품까지 공급이 가능한 첨단바이오의약품 생산 시설로 활용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쎌바이오텍은 개발 중인 대장암 치료제와 관련해 비임상 시험(GLP) 기관에서 독성과 효능 검증을 마치고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K-BIO)에서 영장류에 대한 독성과 약동학(PK, Parmacokinetics) 시험을 진행 중이다.

쎌바이오텍 관계자는 “앞으로 후보 물질인 P8의 전임상 시험과 의약품 시제품 생산을 위한 의약품제조및품질관리기준(GMP, Good Manufacturing Practice), 공정 프로세스(Process Validation),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CMC) 등을 병렬로 진행할 것”이라면서 “10월경 전임상 시험 결과가 나오고 본격적인 공장 시운전이 이뤄지면 향후 일정이 보다 구체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쎌바이오텍이 개발 중인 대장암치료제는 유전자 재조합 유산균을 캡슐 형태로 섭취해 장에 정착, 치료 단백질을 발현해 대장암 세포의 성장을 억제시키는 원리다. 이는 경구형으로 투여방법이 쉽고 기존 치료제의 부작용과 경제적 부담을 개선해 안전성과 효율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19.07.24  16:25:18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