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PLAY G
자율규제 안 지키는 신규 외산 모바일 게임에 전체 규제율도↓확률형아이템 자율규제 미준수 게임물 8차 공표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신규 외산 모바일 게임의 확률형 아이템 공개 자율규제 준수가 원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에 자율 규제를 미준수하던 게임들이 준수로 전환되도 새로 등장하는 외산 게임이 또 다시 자율 규제에 협조하지 않는 양상이다.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는 한국게임산업협회에서 시행하고 있는 ‘건강한 게임문화 조성을 위한 자율규제’ 강령에 따라 미준수 게임물을 24일 8차 공표했다. 

강령은 확률형 아이템 결과물에 대해 개별 확률을 공개하도록 하고 있으며 확률정보 표시 위치를 이용자의 식별이 용이한 게임 내 구매화면 등에 안내하도록 하고 있다.

기구는 매월 1일부터 말일까지 모니터링을 통해 강령에 따라 확률형 아이템 확률을 공개하는지 여부를 모니터링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기구 내 자율규제평가위원회는 지난 6월 30일 기준으로 총 15종(온라인게임 2종, 모바일게임 13종)의 미준수 게임물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공개된 명단에 포함된 게임은 모두 해외 업체 개발 게임이었다. 도타2, 총기시대, 클래시로얄 등이 계속해서 자율규제 미준수 게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다만 명단에 포함된 타임 테크놀로지의 미르의전설2 리부트는 이달 16일자로 자율규제 준수로 전환된 것이 확인됐다. 

이번 명단에는 두완 네트워크의 새 천하를 열다, 선본게임즈의 소녀전선이 자율규제 미준수 게임물에 추가됐다.

평가위는 “새로 순위권에 진입하였거나 신규 출시된 모바일 게임의 준수율이 낮아 전체 준수율까지 낮아지는 상황”이라며 “해외 게임사들이 국내 자율규제 기준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확률 표시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시점에 맞춰 한국모바일게임협회 등과의 협력을 강화해 준수율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자율규제 미준수 게임물(2019.6.30.기준). 출처=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

전현수 기자  |  hyunsu@econovill.com  |  승인 2019.07.24  11:05:40
전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