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네이버 데이터센터 원해요"...136개 의향서 쇄도"네이버 데이터센터 원해요"...136개 의향서 쇄도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네이버가 춘천 데이터센터 각 이후 제2 데이터센터 부지를 물색하는 가운데 전국 60개 지자체를 비롯해 민간, 개인 사업자까지 총 118곳이 유치를 희망하는 것으로 24일 확인됐다. 12일 데이터센터 부지 제안 접수를 시작한 후 복수 지원까지 더하면 총 136개 의향서가 도착했다.

의향서를 낸 곳에는 수도권은 물론 새만금 단지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는 앞서 경기도 용인의 약 13만㎡ 부지에 초대형 데이터센터를 지으려고 시도했으나 주민의 반대로 무산된 바 있다. 전자파 등 주민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이 많다는 비판이 나왔기 때문이다. 

실제로 용인 공세동 대주피오레아파트 네이버 데이터센터 건립반대 주민대책위는 시청 광장에서 집회를 열어 네이버의 데이터센터가 초등학교와 5000명이 거주하는 아파트 단지에서 고작 50미터 밖에 떨어져 있지 않으며, 전자파 등의 부작용을 우려했다. 이들은 "주민 96%가 데이터센터 건립에 반대하고 있다"면서 "전자파는 물론, 데이터센터에서 발생하는 열을 식히기 위한 냉각수 처리 약품에 따른 2차 환경피해가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이러한 우려를 두고 '사실무근'이라고 지적한 바 있으며, 이는 136개의 의향서가 증명하고 있다.

   
▲ 데이터센터 각의 전경이 보인다. 출처=네이버

네이버는 용인시에 데이터센터를 건립하려는 시도를 포기하는 한편 지난 12일 자사 클라우드 플랫폼 홈페이지에 '데이터센터 부지 제안 페이지'를 개설했다. 네이버가 이례적으로 별도의 안내를 통해 데이터센터 부지 선정에 나선 장면은 이색적이라는 평가다. 모든 내용을 공개하고 과정을 투명하게 밝혀 오해의 소지를 원천 차단하려는 포석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지자체 입장에서는 네이버의 데이터센터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된다. 네이버는 지난해 데이터센터 각이 위치한 춘천에 총 168억원의 지방세를 냈으며 지역 고용 규모는 700여명, 인건비는 연 920억원을 지출했다. 전자파 논란이 '괴담'으로 확인된 이상 지자체가 네이버의 데이터센터 확보에 사활을 건 이유다.

네이버는 춘천시와 함께 다양한 상생 프로젝트도 가동하고 있다. 춘천에서 '네이버와 함께하는 엔트리 코딩캠프'가 열린 것이 단적인 사례다. 해당 프로그램은 지역 초등학생과 학부모의 신청을 받아 네이버 자회사 인컴즈에서 코딩 교육을 단행하는 방식이며, 재미있게도 네이버의 제2 데이터센터 의향서 접수 마감일 23일인 다음날 24일 끝났다.

한편 네이버의 제2 데이터센터 설립이 탄력을 받으며 네이버의 데이터주권 전략도 빨라질 전망이다. 데이터센터는 데이터베이스와 클라우드가 혼용되어 있으며 초연결 시대의 핵심인 '데이터'가 몰려있는 곳이다. 그 연장선에서 네이버는 구글 및 아마존 등 외국 기업에 의존하지 않는 독자적인 데이터 창고를 건설해 한국의 데이터 주권을 지킨다는 전략을 숨기지 않고 있다. 

단순한 애국주의의 발로가 아니라, 냉엄한 글로벌 데이터 전쟁에서 한국의 '데이터 주권'을 지킨다는 의미다. 포털 사이트 시장에서 구글의 공습을 막아낸 사례처럼, 네이버가 이번에는 데이터 측면에서 토종 ICT 경쟁력을 지키겠다는 의지를 보인 셈이다.

네이버는 물러설 생각이 없다.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겸 글로벌투자책임자(GIO)는 지난 6월 5월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한국사회학회·한국경영학회 공동 심포지엄에서 데이터 주권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실제로 이 GIO는 “네이버는 삼별초”라면서 “네이버가 삼별초처럼 거인들에 저항해 버텨 살아남은 회사라는 말을 우선적으로 듣고 싶다”고 말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07.24  09:37:51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