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스타트업
브로콜리, 선불카드 사업 진출 속도전자금융업자 등록 마쳐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국내 최초 PFM 서비스 브로콜리를 운영하는 머니랩스가 전자금융업 라이선스를 취득하고 선불카드 사업 진출에 속도를 낸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19일 선불전자지급수단 발행 및 관리업을 영위할 수 있는 전자금융업자 등록을 마쳤다는 설명이다.

브로콜리는 이를 바탕으로 비대면 간편 발급이 가능한 선불형 카드를 제공해 청소년 및 신혼부부 등을 겨냥한 다양한 서비스를 출시한다는 설명이다.

▲ 브로콜리의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 출처=브로콜리

브로콜리는 국내 최초 개인자산관리 서비스로 잘 알려졌으며 업계 최장기간의 종합금융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머니랩스 관계자는 “브로콜리는 최근 금융위 혁신금융서비스 사업자, 과기부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자, 신정원 크레디비(CreDB) 우선이용사업자로 선정된 것에 이어 이제 전자금융업자 자격도 취득했다”며, “브로콜리를 통해 고객이 보다 실질적인 가치를 누릴 수 있도록 사업을 확장 및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07.22  09:41:36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