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PLAY G
2분기 전 세계 앱 매출 226달러 중 75%가 '게임'전체 앱 다운로드 303억 중 35%가 게임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올해 2분기 글로벌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게임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전체 지출인 226억달러에서 75%가 게임에서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데이터 분석 플랫폼 앱애니는 15일 iOS 및 구글플레이 합산 2019년 2분기 글로벌 모바일 게임 시장 분석 결과를 발표하며 이 같이 밝혔다.

모바일 게임 앱은 지난 2분기 전체 앱 다운로드 303억 건 중 35%를 차지했다. 그중 소비자 지출액은 전체 226억 달러 중 게임이 75%를 차지했다. 다운 건수와 결제 모두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2분기 구글플레이에서 모바일 게임 다운로드가 가장 활발하게 이뤄진 국가는 인도, 브라질, 미국으로 나타났다. 전체 앱 다운로드 순위는 인도, 브라질, 인도네시아 순위었지만 게임 다운로드는 미국이 3위를 차지했다. iOS의 경우 중국, 미국, 일본이 전체 앱 다운로드와 게임 앱 다운로드 모두 상위 3개국을 차지했다. 

구글플레이에서 다운로드 횟수가 가장 많은 게임 장르는 아케이드, 액션, 캐주얼 게임이었다. iOS에서는 아케이드, 액션, 퍼즐 등이 가장 높은 인기를 보였다. 

앱애니는 2분기 스택볼, 런 레이스 3D, 클린 로드 등 하이퍼 캐주얼 게임이 양대 스토어에서 모두 강세를 보였던 점을 주목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장르가 양 극단인 하이퍼 캐주얼 게임부터 하드코어 게임까지 게임의 스펙트럼이 확산되는 트렌드를 보여주는 현상이기 때문이다. 

양대 스토어 합산 시 게임은 2분기 글로벌 소비자 지출액의 75%을 차지했으며 전년 대비 게임 앱 지출액은 구글플레이에서는 20%, iOS에서는 15%가 각각 증가했다.

국가 별 게임 지출액은 iOS의 경우 중국이 1위, 미국이 2위, 일본이 3위를 차지했으며 구글플레이에서는 미국, 일본, 한국 순으로 게임 지출액이 높았다. 국내 앱 시장에서 구글플레이의 매출 추이가 중요한 이유다. 지출액이 가장 많이 나온 게임 장르는 RPG, 전략, 액션 등이었다. 

2분기 주목할 만한 게임으로는 인기와 매출 성적을 이어간 클래시 오브 클랜, 퍼펙트 월드, 펍지 모바일 등이 꼽혔다. 

   
▲ 2019년 2분기 한국 상위 게임 차트. 출처=앱애니

국내 시장에선 캐주얼 게임의 강세가 돋보이는 가운데 MMORPG 가 매출을 냈다는 평이다. 국내 게임 다운로드는 하비의 궁수의 전설이 1위, 슈퍼셀의 브롤스타즈가 2위를 기록했다. 그뒤를 굿잡게임스의 런 레이스 3D가 이었다.

국내 지출 1위는 단연 엔씨소프트의 리니지M으로 나타났다. 2위는 넷마블의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 3위는 펄어비스의 검은사막 모바일이 차지했다. 모두 MMORPG다.  

평균 월 실사용자가 가장 많은 게임은 펍지의 배틀그라운드 모바일로 나타났다. 2위는 슈퍼셀의 브롤스타즈, 3위는 부두의 헬릭스 점프로 집계됐다.

전현수 기자  |  hyunsu@econovill.com  |  승인 2019.07.15  11:16:54
전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