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AR
현대모비스, 동공추적·안면인식 '운전 보조 시스템' 개발생체인식 융합…탑승자 센싱 기술 통해 안전 도와
이르면 2021년 부터 국내 주요 중·대형 상용차종 공급
   
▲ 현대모비스 연구원이 운전자 동공추적과 안면인식이 가능한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을 상용차에 적용해 시험하고 있다. 사진=현대모비스

[이코노믹리뷰=김덕호 기자] 현대모비스가 운전자의 안면 생체정보를 인식·분석하고, 운전 부주의 상황을 경보해주는 DSW 시스템(DSW; Driver State Warning system)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르면 오는 2021년부터 국내 중대형 상용차종에 도입된다.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이 시스템은 운전자의 눈·코·입·귀 등 특징점을 인식해 운전자를 식별한다. 실내에 장착된 적외선 카메라를 이용해 운전자의 안면을 인식하고 졸음운전`, 주의분산, 피로누적 등으로 인한 부주의 운전을 파악하는 최첨단 기술이다.

이를 통해 운전자 부주의에 따른 차선이탈, 차선침범 위험 등을 판단해 클러스터 표시와 경보음, 진동 등으로 운전자의 주의를 환기시켜 사고를 예방한다. 또 동공인식과 시선 추적 기능을 더해 검출 정확도를 크게 높였다.

또 실내 카메라가 추출한 운전자 상태 정보를 차속,  변속, 핸들링 등 차량의 샤시 정보와 융합 분석할 수 있어 보다 높은 안전도를 갖췄다.

장재호 현대모비스 EE연구소장(전무)는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 등 탑승자 센싱 기술은 자동차가운전자를 인식하고 이해해 능동적으로 대응하도록 돕는 의미에서 완전 자율주행을 위해 필수적"이라며 "앞으로 버스와 승용차종에도 확대 공급을 추진하면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김덕호 기자  |  pado@econovill.com  |  승인 2019.07.14  13:52:15
김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덕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