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엔터테인
성형설 부인하던 안혜경 근황
   
▲ ⓒ 안혜경 SNS


[이코노믹리뷰=김윤정 기자] 안혜경의 파격적인 근황이 주목을 받고 있다.

안혜경이 최근 자신의 SNS에 사진을 게재하며 근황을 전한 가운데 다소 달라진 외모가 눈길을 끌고 있는 것.

사실 안혜경은 근황 사진을 공개할 때마다 성형설이 제기되곤 했다.

한 드라마 제작발표회에서 안혜경은 “공식 석상에 오랜만에 서기도 했고 많은 사진 중에서 몇 장 정도가 잘못 나온 것 같다”며 “그래서 그런 것 같다 해명할 게 없다”고 강조했다.

2001년 MBC 기상 개스터로 얼굴을 알린 안혜경은 빼어난 미모로 주목을 받았다. 특히 1979년생으로 올해 나이 41세지만 여전히 동안 미모를 과시해 화제가 되고 있다. 

 

 

김윤정 기자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19.07.11  19:14:47
김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윤정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