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소비자
피부 노화의 적 자외선, ‘허니부쉬추출발효분말’로 막는다휴온스 이너뷰티 브랜드 ‘이너셋 허니부쉬’
   
▲ THE더아름답고19 허니부쉬 제품. 출처=휴온스

[이코노믹리뷰=박자연 기자] 역대급 폭염을 예고하듯 이른 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더위가 심해질수록 피부 속건조는 심해지고 유분 분비가 많아져 여드름 등 트러블이 발생하기 쉽다. 또, 강한 자외선은 피부 잔주름을 생성하고 피부를 그을려 기미, 잡티를 만들고 피부 속으로 침투해 피부 속 탄력 섬유를 파괴, 피부 노화를 앞당긴다.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지키는 가장 기본적인 방법으로는 무엇보다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하게 바르고, 양산, 마스크 등을 활용해 피부에 보호막을 씌우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갈수록 강해지는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완벽하게 지켜내려면 특단책이 필요하다. 자외선 차단제로 피부 겉을 케어하는 동시에 피부 지질 구성의 필수 요소인 콜라겐, 히알루론산, 엘라스틴 등을 꾸준히 섭취하는 이너뷰티 케어를 동반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최근에는 ‘자외선에 의한 피부 손상으로부터 피부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음’의 내용으로 식약처 개별 인정을 획득한 ‘허니부쉬추출발효분말’이 뷰티 얼리어답터들 사이에서 각광받고 있으며, 콜라겐, 히알루론산, 엘라스틴 등을 따로 섭취할 필요 없이 한 번에 3가지의 이너뷰티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더욱 매력적이라고 입을 모은다.

‘허니부쉬추출발효분말’은 한결 같은 동안 미모를 자랑하는 여배우 김민정의 뷰티 노하우로도 알려져 있다. 이 제품은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 해안지대의 척박한 환경과 뜨거운 태양을 이기고 자라는 신비의 꽃 ‘허니부쉬’를 글로벌토탈헬스케어기업 휴온스의 10단계 유산균 발효 공법을 적용해 개발해낸 특별한 이너뷰티 소재다.

   
▲ 이너셋허니부쉬 전속모델 김민정. 출처=휴온스

1년에 단 한 번밖에 채취할 수 없어 그 자체로도 매우 귀한 재료지만, 피부 지질을 구성하는 필수 요소인 콜라겐, 히알루론산, 엘라스틴 속 아미노산 등 피부를 구성하는 19종의 핵심 아미노산을 함유하고 있어 더욱 특별하다. ‘허니부쉬추출발효분말’은 유산균 발효 공정을 통해 일반 허니부쉬의 폴리페놀 성분은 물론 피부 필수 아미노산인 글리신, 프롤린, 세린 등을 3~7배 증대해 피부 건강 활성 성분을 극대화, ‘자외선에 의한 피부 손상으로부터 피부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음’의 내용으로 식약처 개별 인정 또한 획득했다.

‘이너셋 허니부쉬’는 ‘허니부쉬추출발효분말’을 주원료로 한 이너뷰티 브랜드다. 지난 2017년 런칭 이래 파우더, 캡슐, 츄어블, 음료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올 봄 기존의 ‘이너셋 허니부쉬 스킨솔루션’ 제품을 대대적으로 리뉴얼해, ‘THE 더 예뻐지고 19 허니부쉬’, ‘THE 더 아름답고 19 허니부쉬’ 2종으로 홈쇼핑에서 새롭게 선보였다.

   
▲ THE더예뻐지고19허니부쉬 제품. 출처=휴온스

‘THE 더 예뻐지고 19 허니부쉬’, ‘THE 더 아름답고 19 허니부쉬’는 다양한 이너뷰티 제품을 챙겨먹을 필요 없이 하루 2알로 간편하게 피부를 구성하는 아미노산 19여종을 챙길 수 있을 뿐 아니라, 콜라겐, 히알루론산, 엘라스틴을 더해 피부 이너뷰티 효과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비타민C도 일일섭취량의 200%를 담아 항산화도 챙겼다.

리뉴얼된 제품은 롯데홈쇼핑, 홈앤쇼핑 등 홈쇼핑에서 구매 가능하며, 이 밖에 ‘이너셋 허니부쉬’의 다양한 제품들은 공식 쇼핑몰 ‘챙김몰’ 및 전국 주요 백화점, 대형 마트, 올리브영, 오픈마켓 등에서 구매할 수 있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이너셋 허니부쉬는 식약처로부터 기능성을 인정받은 개별인정형 원료 ‘허니부쉬추출발효분말’을 주원료로 한 이너뷰티 브랜드”라면서 “인체적용시험을 통해 피부 보습·주름·탄력 개선 효과도 확인 받아 국내를 비롯 미국, 유럽 등에서 특허를 취득하고 SCI급 의학 논문에도 인체적용시험결과가 등재되는 등 세계적으로도 그 가치를 인정 받고 있다”고 밝혔다.

박자연 기자  |  nature@econovill.com  |  승인 2019.07.13  11:23:09
박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자연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