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가까울 수록 좋다, ‘多’있는 다세권 단지 수요자 관심역·학교·공원·편의 등 주거가치 높이는 인프라 인접 원스톱 단지 ‘인기’
   

[이코노믹리뷰=전진혁 기자] 역, 학교, 편의시설, 공원 등 단지 가까이에 주거가치를 높이는 요소를 2개 이상 갖춘 다(多)세권 단지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잇따른 강력한 부동산 규제로 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정주여건 등을 따져 신중하게 주택을 구입하고자 하는 수요자들의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과거에는 'O세권 단지'라는 한 가지 문구만으로도 신규 분양단지에는 수요자들이 몰렸다. 하지만 최근에는 주택시장이 하락세에 접어든 것을 방증하듯 우수한 입지 요건을 2개 이상은 갖춰야 안정성을 담보할 수 있다고 인식하는 수요자들이 증가하고 있는 모습이다. 하나의 요건만으로는 확신을 가질 수 없다는 것이다.

실제로 다세권 단지는 다양한 입지적 장점을 바탕으로 분양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올해 5월 광주광역시 서구에서 분양한 '광주 화정 아이파크'의 경우 1단지는 240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1만6305건의 청약이 접수돼 평균 경쟁률 67.94대1, 2단지는 193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1만2956건이 접수되며 67.13대1의 경쟁률로 전주택형 마감에 성공했다. 이 단지는 더블역세권에 대형마트, 백화점 등 다양한 생활편의시설을 모두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다세권 단지로 높은 인기를 끌었다.

이 가운데 현재 분양 중인 다세권 단지가 수요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대림산업이 대구광역시 서구 내당동 일원에서 주택재건축정비사업을 통해 선보인 'e편한세상 두류역'이 주인공이다. 이 단지는 우수한 입지 덕분에 이 달 진행된 1순위 청약에서 462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1만977건이 접수되며 평균 23.76대 1의 높은 경쟁률로 전 주택형이 마감된 바 있다.

이 단지는 대구지하철 2호선 내당역과 두류역을 도보 10분 내 이용 가능한 더블역세권 입지다. 또한 대구를 동서로 관통하는 달구벌대로를 비롯해 서대구로, 평리로, 달서로 등이 인접해 있어 차량을 통해 도심 내·외곽으로 빠르게 이동이 가능하다. 성서IC, 남대구IC, 서대구IC 등도 가까워 중앙고속도로, 경부고속도로, 중부내륙고속도로 등 광역 교통망 이용도 편리하다.

구도심 내 위치하고 있어 생활 인프라도 풍부하다. 도보 거리에 홈플러스(내당점)을 비롯해 롯데시네마(대구광장점), 신평리 전통시장 등 생활편의시설은 물론 대구가톨릭대학병원, 영남대의료원 등 대형의료시설도 차량으로 20분 거리에 있다. 여기에 단지 옆에 두류초가 위치한 일명 '초품아' 단지이며 내서초, 경운초, 경운중, 중리중, 달성고, 경덕여고 등 다수의 초·중·고교도 가깝다.

인근으로 대구 최대규모의 공원인 두류공원도 위치해 쾌적한 자연환경을 누릴 수 있다. 대구스타디움 연면적(약 14만㎡)의 약 11배 규모에 달하는 이 공원은 단지에서 차량으로 10분이면 이동 가능하며 대구문화예술회관, 이월드, 성당못, 두리봉, 야구장, 수영장, 테니스장 등 다양한 문화·여가시설도 들어서 있다. 이외에도 와룡산을 비롯해 달성공원, 이현공원, 상리공원, 감삼못공원, 중리공원 등 근린공원이 주변 곳곳에 조성돼 있어 쾌적한 주거생활이 가능할 전망이다.

또한, 올해 4월 e편한세상이 새롭게 선보인 라이프스타일 맞춤 주거플랫폼 C2 하우스가 대구 최초로 적용되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C2 하우스는 최소한의 내력벽 구조만 남겨둔 가변형 구조로 설계돼 방과 방 사이는 물론, 거실과 방 사이의 벽체를 허물어 자유로운 구조 변경이 가능하다. 여기에 e편한세상만의 특화 미세먼지 저감 시스템인 '스마트 클린&케어 솔루션'도 적용된다.

한편 e편한세상 두류역은 지하 3층~지상 30층, 전용면적 59~84㎡, 총 902가구로 조성되며 이 중 676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일반분양 물량을 전용면적별로 살펴보면 △59㎡ 65가구 △74㎡A 144가구 △74㎡B 179가구 △84㎡ 288가구로 전 세대가 선호도 높은 중소형 면적으로 구성된다. 주택전시관은 대구광역시 수성구 일원에 위치해 있으며, 2022년 6월 입주 예정이다.

전진혁 기자  |  jh1346@econovill.com  |  승인 2019.07.11  14:01:12
전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진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