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부산에서도 ‘쉐이크쉑’ 버거 맛볼 수 있다! 쉐이크쉑 9호점 부산 서면점 11일 개점 
   
▲ 쉐이크쉑 부산 첫 매장인 서면점. 출처= SPC

[이코노믹리뷰=박정훈 기자] SPC그룹(이하 SPC)이 자사가 운영하는 프리미엄 수제버거 브랜드 ‘쉐이크쉑’의 아홉 번째 국내 매장을 11일 부산 서면에 연다. 

쉐이크쉑 서면점은 부산에서 가장 번화한 지역인 서면의 ‘삼정타워’ 1층에 321㎡, 142석 규모로 자리잡았다. 서면 삼정타워는 다양한 체험과 문화를 즐기기 최적화된 대형 복합 문화공간으로 특이 부산의 젊은이들에게는 핫 플레이스로 잘 알려져 있다.  

쉐이크쉑은 쉑버거, 쉑스택, 스모크쉑 등 기존의 대표 메뉴 외에도 부산 지역의 특성을 살린 서면점만의 시그니처 메뉴를 선보인다. 먼저 부산 명물인 씨앗호떡의 특징을 살려 아몬드, 해바라기씨 등 다양한 견과류와 피넛카라멜소스 등을 바닐라 커스터드와 조합해 만든 디저트인 부산 스트리트(Busan Street)를 출시한다. 또 부산의 로컬 수제 맥주 브랜드 ‘고릴라 브루잉’의 블랙 커런트 고제(Black Currant Gose)도 서면점에서 만날 수 있다. 

젊은 층을 겨냥한 매장인 만큼 쉐이크쉑 서면점은 외관에도 많은 공을 들였다. 매장은 영국의 세계적인 작가 줄리안 오피(Julian Opie)의 아트워크로 꾸며졌다. 사람들이 걸어가는 형상의 그래픽 ‘워킹 인 멜버른. 9.(Walking in Melbourne. 9.)’을 통해 쉐이크쉑의 활기찬 분위기를 표현했다. 

쉐이크쉑은 부산 진출을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서면점’ 첫 방문 고객은 컬러링북, 쉑 컵, 미니시계, 파우치 등으로 구성된 ‘쉐이크쉑 스페셜 키트’를 받을 수 있다. 개점 첫날부터3일동안 ‘서면점’을 방문하는 고객 일 선착순 200명에게는 쉐이크쉑 로고가 새겨진 ‘빅백’ 등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해피포인트 어플리케이션에서는 오는 17일까지 사용 가능한 ‘바닐라 커스터드 교환 쿠폰’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이벤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쉐이크쉑 공식 사이트 혹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SPC 관계자는 “수도권 지역을 벗어난 첫 매장을 제2의 도시 부산에 선보이게 됐다”면서 “앞으로 더 많은 지역에 진출해 쉐이크쉑의 맛과 호스피탈리티(hospitality, 따뜻한 환대) 문화를 알리겠다”고 말했다.

쉐이크쉑은 2001년 미국 뉴욕에서 시작된 프리미엄 버거 브랜드로 영국, 일본, UAE 등 세계 주요 16개국에서 매장을 운영 중이다. 국내에는 SPC가 독점운영 계약을 맺고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박정훈 기자  |  pjh5701@econovill.com  |  승인 2019.07.10  09:48:55
박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정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