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말레이시아 통신사업자 셀콤, LGU+ 5G 배워간다U+5G 네트워크 구축·운영전략 등 노하우 벤치마킹

[이코노믹리뷰=정다희 기자] 세계최초 5G 상용국가인 한국의 5G 서비스에 대한 해외 통신사업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 LG유플러스는 말레이시아 통신사업자 이드함 나와위 셀콤 CEO(왼쪽에서 3번째)를 비롯한 경영진이 LG유플러스 마곡사옥을 방문해 U+5G를 벤치마킹하고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출처=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말레이시아 통신사업자 Idham Nawawi(이드함 나와위) Celcom(셀콤) CEO를 비롯한 경영진이 지난 8일 마곡사옥을 방문해 U+5G를 벤치마킹하고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셀콤 경영진은 LG유플러스의 5G 서비스 및 사업모델, 네트워크 구축 및 운영 전략을 확인하고 네트워크 구축 전략과 노하우에 특히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셀콤은 지난 1988년 설립된 말레이시아에서 가장 오래된 통신사업자로, 2021년 경 5G 서비스 시작을 검토 중이다.

영국 BT(British Telecommunications), 일본 소프트뱅크(SoftBank)를 비롯 핀란드 엘리사(Elisa), 남아프리카공화국 레인(Rain) 등 세계 각국의 통신사업자들도 LG유플러스를 찾아U+5G 서비스와 이를 위한 네트워크 구축 전략 등을 벤치마킹한 바 있다.

최택진 LG유플러스 부사장(NW부문장)은 “세계 최초로 5G 상용서비스를 개시한 LG유플러스의 기술력과 노하우, 서비스 및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높아 5G 상용서비스를 준비중인 셀콤과 다양한 협력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다희 기자  |  jdh23@econovill.com  |  승인 2019.07.09  14:33:42
정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정다희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