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갤럭시노트10 “단자가 사라졌다”보호 케이스 랜더링 포착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삼성전자가 오는 8월 7일 미국에 위치한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Barclays Center) 에서 갤럭시노트10을 공개하는 가운데, 최근 갤럭시노트10 보호 케이스 랜더링 이미지가 포착되어 눈길을 끈다. 슬림해진 몸체와 사라진 단자가 눈길을 끈다.

미 IT 매체 삼모바일은 8일 갤럭시노트10과 노트10 플러스의 보호 케이스 렌더링을 공개했다.

보호 케이스 이미지로는 확인할 수 있는 스펙이 한정적이지만, 3.5mm 단자가 사라진 대목이 눈길을 끈다. 애플의 아이폰이 에어팟으로 걸었던 무선 이어폰 시대에 동참할 가능성이 높아지는 순간이다. 상단에 리모컨 기능을 위한 적외선 블라스터가 사라진 단자의 역할을 계속할 것으로 보인다. 나아가 베젤리스 기능도 강해진 것으로 추정된다.

갤럭시노트10의 단자가 사라지고 베젤리스 기능이 강화될 것이라는 것은 지금까지의 추정과 대동소이하다. 

   
▲ 갤럭시노트10 보호 케이스 랜더링이 눈길을 끈다. 출처=갈무리

카메라도 눈길을 끈다. 디스플레이가 인피니티-O로 꾸려지는 가운데 전면 카메라 홀의 위치는 기존 좌측 상단이 아닌 전면부 최상단 중앙에 위치할 가능성이 높다. 안드로이드 오소리티(Android Authority) 등이 유출된 이미지라고 공개한 갤럭시노트10 등을 보면 실제로 카메라는 최상단 중앙에 있다. 이는 삼모바일 랜더링 이미지서 확인된다.

카메라 숫자는 세 개의 트리플 카메라 이야기가 나오지만 일각에서는 4개의 카메라가 들어가는 쿼드 카메라가 유력하다는 주장도 나온다. 카메라 배열은 세로로 배치될 수 있다는 말도 있다. 삼모바일 이미지를 보면 후면 카메라는 3개, 배열은 세로다.

이 외에 업계에서는 언팩 초청장 이미지에 착안, S펜의 기능에도 주목하고 있다. S펜의 기능을 향상시키는 한편 카메라 기능에 있어 변화를 줬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S펜은 필압을 비롯해 여러 부가기능들을 고도화시키는 방향이 유력하며, 카메라는 위치에 있어 다양한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베터리는 4500mAh일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로슬롯이 사라진다는 말이 있으며 빅스비 전용 버튼이 삭제될 것이라는 주장은 현재까지는 루머로 보인다. 모든 물리적 버튼을 없앤다는 말도 있으나 이 역시 현실성은 낮다. 45W의 급속 충전 기능 탑재가 조심스럽게 제기되며 이어폰 잭은 사라질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된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07.08  11:41:31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