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한일 경제전쟁..."일본도 타격 클 것"전장의 불확실성 증폭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일본의 한국에 대한 소재분야 수출 제한 조치로 두 나라의 경제전쟁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그 피해는 일본도 고스란히 입을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6일 업계 등에 따르면 현재 일본은 한국에 대한 수출관리 규정 변경을 통해 플루오린 폴리이미드를 비롯해 리지스트와 에칭가스 등 3개의 수출 규제에 돌입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모두 반도체 및 가전에 들어가는 핵심 소재다. 추가 제재 가능성도 열어뒀다. 수출 규제 품목을 늘리는 한편 한국을 화이트 리스트에서 배제하는 방향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출처=갈무리

일본의 경제제재가 심해지면 한국 기업의 피해가 커질 전망이다. 당장 이재용 삼성전자는 7일 일본을 방문해 현지 파트너들과 만나 소재 분야 판로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일본이 수출 제한 조치를 건 품목들은 한국 수출의 상당부분을 차지하는 반도체에 집중되어 있어 타격이 불가피하다.

문제는 일본도 큰 피해를 입는다는 점이다. 아사히 신문은 4일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 한국의 위상이 높아졌고, (일본의 수출 규제가 이어지면) 일본 기업의 피해도 생길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중간 수출재를 다루는 한국의 피해가 심해지면 이를 수급받아야 하는 일본 기업의 피해도 커진다는 논리다. 이는 미국 기업에도 통용된다. 당장 삼성디스플레이 등이 일본의 소재를 제대로 공급받지 못해 부품을 완성하지 못하면 아이폰을 만드는 애플의 피해도 커진다.

특히 OLED가 문제다. 만약 삼성디스플레이가 일본 수출 품목 제한 조치에 따라 원하는 만큼의 OLED를 만들지 못하면 그 피해는 일본의 소니 등도 피해갈 수 없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6일 "일본의 제재가 이어질 경우 일본 기업의 피해도 커질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한국에 진출한 일본 기업도 좌불안석이다. 도요타와 같은 자동차 업체는 물론 유니클로, 소니, 니콘 등 일본 기업들은 높아지는 반일감정에 따른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본인 작가가 원작을 쓴 것으로 알려진 동화 '엉덩이 탐정' 등도 부모들의 불매운동이 시작될 조짐을 보이는 등 그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과정에서 롯데, 편의점 CU, 코카콜라, 다이소와 같은 한국 기업들이 '억울하게' 일본 기업으로 여겨져 불매 운동 리스트에 올라가는 등의 문제도 발생하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일부 기업이 우리는 일본 기업이 아니다"라고 항변해도 일본 자금이 상당부분 들어온 기업은 배당 등의 이유를 들어 사실상 일본 기업으로 규정하는 격앙된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07.06  18:47:58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