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날씨
[오후날씨] 서울 최고 36도 무더위...강원 영동 '빗방울'연일 33도 안팎 무더위 지속
   
▲연일 33도 안팎의 무더위가 지속되고 있다. 출처=기상청

[이코노믹리뷰=최지웅 기자] 연일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6일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부분 맑은 날씨를 보이겠다. 다만 강원 영동 지역은 동풍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고 오후 6시부터 비가 내릴 예정이다.

이날 낮 기온은 24~36도로 평년보다 높계 예보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폭염특보가 발효된 서울과 경기, 강원 영서, 충청, 전라 등의 내륙 지역은 낮 기온이 33도 안팎으로 오르면서 매우 덥겠다. 반면 동해안 지역은 동풍의 영향으로 7월 상순까지 기온이 평년보다 낮아 선선할 전망이다.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6도 ▲인천 33도 ▲춘천 36도 ▲강릉 27도 ▲대전 35도 ▲청주 36도 ▲전주 33도 ▲광주 34도 ▲대구 30도 ▲부산 27도 ▲제주 27도 등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후부터 동해 남부와 남해, 제주도 전 해상에서는 바람이 35~60km/h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높게 일어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도 있겠다. 남해안과 서해안은 8일까지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으로 만조 시 침수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겠다.

최지웅 기자  |  jway0910@econovill.com  |  승인 2019.07.06  11:00:00
최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지웅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