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日 경제제재 속 정부 "총력대응"홍남기 부총리 5대 그룹 총수 만날 듯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일본의 한국에 대한 경제제재가 본격화되는 가운데 정부가 강경대응에 본격적으로 나서는 분위기다. 청와대는 지난 4일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이후 일본의 경제제재를 두고 "WTO(세계무역기구)의 규범과 국제법을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는 첫 공식반응을 보였다.

일본 정부가 징용 노동자 문제로 경제작 보복을 가하는 것은 WTO 협정 위반이며, 이에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나아가 추후 6조원 수준의 자본을 투자해 국내 소재개발사업을 육성하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4일 JTBC 뉴스룸과 인터뷰에서 "일본은 오래 준비해왔다"면서 "일본의 첫번째 카드에 우리가 대응하면 일본은 다른 카드를 꺼낼 것"이라고 말했다.

   
▲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G20에서 지나치고 있다. 출처=뉴시스

정부와 경재계의 스킨십도 많아질 전망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국서비스산업총연합회 초청 조찬 강연을 마친 후 "5대 그룹 총수들과 만나지 않을 이유가 없다"면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과 함께 일정을 조율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인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최근 5대 그룹 총수들이 사우디아라비아의 무함마드 왕세자,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등과 만나 외연을 넓히는 과정에서 경제계와의 시너지 창출에도 집중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 과정에서 일본의 경제제재 등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설 전망이다.

한편 일본의 경제제재가 심해짐에 따라 국내의 반일감정도 극에 이르고 있다. 일본 상품 불매운동이 벌어지는 한편 일본 국적을 가지고 한국에서 활동하는 연예인을 비판하는 일도 벌어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한국에 대한 경제제재가 심해질수록 자국 기업의 피해도 늘어난다는 반발에도 직면했으나, 당분간은 강경기조로 나설 가능성이 높아 우려가 커지고 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07.05  11:35:34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