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PLAY G
“노량대첩을 가상현실로 본다” GPM ‘거북선VR’ 정식 출시실제 바다 위 올라와 있는 것 같은 파도 움직임과 진동 구현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가상현실(VR) 플랫폼 개발 업체 GPM이 자사의 VR테마파크 롯데 몬스터VR에서 거북선VR의 정식 서비스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거북선VR은 GPM이 보유한 VR 기술력을 활용해 자체 개발한 신규 VR어트랙션으로 서울 VR•AR 엑스포 2019에서 첫 공개 이후 관심이 모인 바 있다.

총 길이 7미터, 높이 4미터의 웅장한 규모로 거북선의 강인함을 느낄 수 있는 게 특징이다. 나무 재질의 외관을 중심으로 쇠 재질의 상단부 가시를 조합해 실제 거북선과 같은 느낌을 전달함과 동시에 생동감 넘치는 VR콘텐츠의 재미를 전달하겠다는 설명이다. 

   
▲ 롯데 몬스터VR 거북선VR 이미지. 출처=GPM

거북선VR 어트랙션에 탑승하면 실제 바다 위 거북선에 올라와 있는 것과 같은 파도의 움직임과 진동을 느낄 수 있으며 시야에 보이는 파도의 크기에 따라 움직이는 각도를 조절하여 보다 세밀한 거북선의 움직임을 직접 체감할 수 있다.

거북선VR의 콘텐츠는 거북선 역사와 노량대첩에 관한 정보 제공 및 체험의 집중도를 높여주는 연출 장면과 생생한 전투를 즐길 수 있는 전투 콘텐츠로 나뉜다. 이를 통해 재미를 기반으로 한 올바른 우리 역사의 가치를 알리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 활을 사용한 장거리 전투와 1대1로 싸우는 백병전의 재미를 경험할 수 있다고 GPM은 설명했다.

특히 지난 5월 개최된 서울 VR•AR 엑스포 2019에 처음 공개된 이후 지속적인 콘텐츠 보강과 서비스 및 안정성 점검 등을 통해 완성도를 높였다.

GPM 박성준 대표는 “우리 민족과 역사에 자긍심을 심어주는 상징적인 존재인 거북선을 활용한 VR어트랙션을 통해 새로운 즐거움과 올바른 우리 역사의 가치를 전달하는데 역할을 할 것”이라면서 “거북선VR의 등장으로 더욱 화려해진 VR테마파크 롯데 몬스터VR의 모습에도 많은 기대를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전현수 기자  |  hyunsu@econovill.com  |  승인 2019.07.01  14:31:36
전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