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시황
국제유가, 미-이란 갈등 vs 수요 우려에 혼조WTI 선물가격 0.1%↓... 브렌트유는 0.3%↑

[이코노믹리뷰=김진후 기자] 미국과 이란의 갈등과 미국 원유 재고 하락 예상으로 유가 상승 압력이 가해졌지만 수요 우려와 주가 약세로 국제유가는 혼조를 보였다.

25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8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0.1%(0.07달러) 하락한 배럴 당 57.83달러를 기록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8월물은 0.3%(0.19달러) 올라 65.05달러를 기록했다.

유가 시장은 미국과 이란의 갈등 확전이 예상되면서 장초 상승 압력을 받는 모양새였다. 미국은 지난 24일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를 겨냥해 추가 제재를 발표했다. 이란은 해당 제재를 ‘거짓에 근거’했다면서 비판했고,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역시 백악관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로하니 대통령을 향해 “이란이 어떤 형태로든 미국을 공격할 경우 그를 압도하는 보복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란은 오는 7월 7일 2015년 이란 핵 합의(포괄적 공동계획, JCPOA) 이행을 추가로 추가하는 2단계 조치를 발표할 계획이다.

시장은 오는 26일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의 주간 재고 지표 발표를 주목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의 예비 집계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지난 2주 연속으로 미국 내 원유 재고가 감소했을 것으로 예상했다.

향후 시장 변수로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와 석유수출국기구의 산유량 정책 결정 등이 주목받고 있다. G20 가운데 열릴 예정인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 역시 원유 수요에 주요한 변수로 떠오른다. 다만 전문가들은 이번 주 유가의 향방이 안정적이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조시 그레이브스 FJO선물 선임 시장 전략가는 “앞으로 며칠간 유가는 방향성을 찾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진 맥길리언 트래디션 에너지 부대표는 “G20 정상회의에서 미국과 중국의 만남은 향후 무역시장에 대한 신호가 될 수 있지만, 시장은 확실히 믿을 만한 무언가를 볼 필요가 있다”면서 “미중 무역 갈등이 이어지면서 1년 째 줄다리기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타일러 리치 세븐 리포트 리서치 공동 에디터는 “지난 주 중동지역의 긴장감에 따라 유가가 상승했지만, 무역 전쟁과 세계 경제 불확실성이 높다”면서 “랠리 지속을 위한 수요 우려는 불안정하다”고 분석했다.

김진후 기자  |  jinhook@econovill.com  |  승인 2019.06.26  06:48:11
김진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진후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