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북앤북] 지금도 통하는 맹자의 2천년전 '처세법'
   

<이천 년의 공부> 조윤제 지음, 위즈덤하우스 펴냄.

이 책은 맹자가 혼란스러웠던 2000년전 중국의 전국시대를 어떻게 돌파했는지 보여준다. 특히 그의 처세법을 통해 비굴해지지 않고 세상을 사는 법, 잘못된 정의에 맞서는 지혜, 온갖 유혹과 미혹에 흔들리지 않고 자신의 마음을 지키는 방법 등을 알려준다.

전국시대는 치열한 경쟁의 시대였다. 유가, 법가, 도가 등은 천하를 주유하며 각기 자신들의 계책을 채택하도록 왕들을 설득했다. 당대 가장 눈에 띄던 종횡가들은 현란한 말솜씨와 뛰어난 외교술, 각종 권모술수를 동원해 수많은 나라의 왕을 자기편으로 만들었다. 그러나 권력의 비위를 맞추며 출세길을 찾던 종횡가는 결국 흘러간 옛날의 철학과 사상으로만 남았다.

맹자도 권력자들을 설득하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어렵고 힘든 상황에서도 자신의 학문과 이념을 지켰다. 그것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신념을 버리지 않겠다는 곧은 마음, 즉 호연지기(浩然之氣) 덕분이었다. 이러한 태도로 인해 그는 최고 권력인 왕들조차 함부로 대하지 못하는 인물로 부각되었다.

무엇보다 맹자는 자신의 능력이 아무리 뛰어나도 상대의 공감과 믿음을 얻지 못하면 뜻을 펼칠 수 없다는 사실을 잘 이해했다. 그는 절대 권력인 왕 앞에 나설 경우 확실한 대안을 제시했다. 그는 왕을 설득할 자신이 있었고, 탄탄한 증거와 탁월한 말솜씨로 자신의 주장을 증명했다.

처음 만난 양혜왕이 ‘당신은 내 나라를 이롭게 할 만한 무엇을 가지고 있는가’라고 물었을 때 맹자는 ‘인의(仁義)의 철학’을 들려줬다. 칼로 상대를 제압하는 약육강식이 당연시되던 시대였으나 “상대를 이익으로만 대하면 상대 역시 나를 이익으로만 대한다”는 논리를 펼쳤다.

훗날 공자의 다음가는 성인(아성.亞聖)으로 추앙받게 된 맹자는 평생을 마음의 주인으로 살기 위해 노력했다. 온갖 문제로 고통받는 사람에게는 ‘고난에 맞설 정신적인 힘’을 길러주려 애썼다. 헛된 것에 흔들리는 이에게 “욕심을 줄이고 하늘이 준 선한 본성을 키워나가라”고 조언했고, 고난에 힘들어하는 이에게 “고난은 하늘이 그동안 하지 못했던 더 큰 일을 할 수 있게 만드는 연단이다”라고 격려했다.

관계에 어려움을 느끼는 이에게는 “두 번을 돌이켜 스스로를 돌아보고 고쳐라. 만약 그래도 상대가 변하지 않는다면 관계를 단절하고 두 번 다시는 상관하지 말라”는 단호함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어떤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말라. 회피하지도 포기하지도 말라.”면서 마음을 굳건하게 하라고 가르쳤다.

주태산 기자  |  joots@econovill.com  |  승인 2019.06.30  08:55:58
주태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주태산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