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AR
기아차, ‘K7 프리미어’ 출시…판매가 3094만원부터가솔린·하이브리드·디젤·LPi 등 총 5개 라인업
사전예약 8023대…역대 최고 수준
   
▲ K7 프리미어. 사진=기아자동차

[이코노믹리뷰=김덕호 기자] 기아자동차가 24일 ‘K7 프리미어(PREMIER)’의 가격을 확정하고 정식 판매를 시작했다.

기아차에 따르면 K7 프리미어는 2016년 1월 출시 이래 3년 만에 선보이는 K7의 상품성개선 모델이다. 차세대 엔진과 최첨단 기술, 담대한 디자인을 담았다.

K7 프리미어는 2.5 가솔린, 3.0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2.2 디젤, 3.0 LPi 등 총 다섯 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출시된다.

가솔린 모델에는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 G2.5 GDi’ 엔진을 적용했다. 8단 자동변속기와의 조화를 통해 최고출력 198마력(ps), 최대토크 25.3kgf·m에 복합연비 11.9km/ℓ(17인치타이어 기준)를 달성했다.

하나의 엔진에 MPI(간접분사) 인젝터, GDi(직접분사) 인젝터 등 두 종류의 연료분사 시스템을 적용했다. 운전 조건에 따라 최적의 연료를 분사해 최적의 연비를 달성할 수 있다.

가솔린 3.0 모델에는 V6 고배기 엔진을 장착했다. 이를 통해 최고출력 266마력(ps), 최대토크 31.4kgf·m의 동력성능을 확보하고, R-MDPS(랙구동형 전동식 파워스티어링)를 적용해 조향 응답성을 강화했다.

2.4 하이브리드 모델은 복합연비 16.2km/ℓ(17인치 타이어 기준)의 뛰어난 연료 효율과 EV 모드의 정숙성을 자랑한다.

2.2 디젤 모델은 최고출력 202마력(ps), 최대토크 45.0kgf·m의 성능을 낸다. 3.0 LPi 모델은 최고출력 235마력(ps), 최대토크 28.6kgf·m을 달성했다.

   
▲ K7 프리미어. 사진=기아자동차

K7 프리미어의 전장은 기존 모델 대비 25mm길어진 4995mm다. 확대된 인탈리오(Intaglio: 음각) 라디에이터 그릴과 차체를 가로지르는 라이팅 디자인을 통해 담대하고 웅장한 외관을 완성했다.

차량 외관 색상은 ▲오로라 블랙펄 ▲스노우 화이트 펄 ▲플라티늄 그라파이트 ▲그래비티 블루 ▲실키실버다. 실내 색상은 ▲블랙 ▲새들 브라운 ▲웜 그레이(하이브리드 전용)를 선택할 수 있다.

이외에도 ▲후측방 모니터 ▲차로 유지 보조 ▲외부공기 유입방지 제어 등 동급 최고 수준의 첨단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도 갖췄다.

한편 기아차는 K7 프리미어 사전계약 8일만에 총 8023대의 계약 대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상품성 개선 모델임에도 불구하고 이례적으로 기존 신차를 넘어서는 사전계약 실적을 달성했다.

판매가격은 ▲2.5 가솔린 프레스티지 3102만원, 노블레스 3367만원 ▲3.0 가솔린 노블레스 3593만원, 시그니처 3799만원 ▲2.4 하이브리드 프레스티지 3622만원, 노블레스 3799만원, 시그니처 4015만원 ▲2.2 디젤 프레스티지 3583만원, 노블레스 3760만원 ▲3.0 LPi(일반) 모델 프레스티지 3094만원, 노블레스 3586만원, 3.0 LPi(면세) 모델 2,595만원~3430만원이다.(※ 개별소비세 3.5% 기준)

   
▲ K7 프리미어 제원 및 가격. 자료=기아자동차

김덕호 기자  |  pado@econovill.com  |  승인 2019.06.24  09:40:17
김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덕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