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 Daily Pharma
한미약품 골관절염 주사제 ‘히알루마’ 미국서 출시12년간 1억5000만달러 규모…환자 약 600명 대상 임상 3상서 효과 확인
   
▲ 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한 주사용 골관절염치료제 히알루마로 미국 시장에 진출한다. 출처=한미약품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한미약품이 개발한 주사용 골관절염치료제 ‘히알루마(성분명 히알루론산나트륨)’가 준비기간 약 1년을 거쳐 이달부터 미국 전역에서 본격 시판된다. 미국에서의 판매는 한미약품 파트너사인 테바가 맡는다.

한미약품은 19일 미국 시장에서 판매될 히알루마의 첫 수출 물량을 출하해 선적하고, 파트너사인 테바를 통해 미국 전역에서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한미약품은 지난 2014년 테바(계약 당시 악타비스)와 12년간 1억 5000만달러(약 1767억원) 규모의 히알루마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테바는 수출 계약 체결 직후 미국 현지 환자 600여명을 대상으로 히알루마 임상 3상을 진행했다. 한미약품은 시판허가를 받기 위한 중요한 절차인 히알루마 생산 공장에 대한 미국 식품의약품청(FDA) 실사를 성공적으로 통과했다. FDA는 이를 토대로 2018년 5월 히알루마의 최종 시판허가를 승인했다.

한미약품과 테바는 이번 첫 출하 물량을 시작으로 계약 조건에 따라 2031년까지 히알루마를 미국에서 판매한다. 한미약품은 평택 바이오 플랜트에서 생산한 완제품을 테바에 공급한다. 두 기업이 합의 가격으로 판매된 순매출 금액의 두 자릿수 %를 테바로부터 로열티로 받는다.

우종수 한미약품 대표이사 사장은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인 미국에서 한국의 주사용 골관절염치료제가 최초로 판매된다”면서 “경쟁력 있는 파트너사인 테바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히알루마가 미국 시장에서 성공한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19.06.19  13:52:03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