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문화
[2007년]중견여류화가 서경자②‥무념의 경지
   
▲ 24.2×24.2㎝

서경자는 아크릴 물감을 사용한다. 그것은 수채화 물감처럼 물에 개어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다양한 감성의 표출에 적합한 재료이다. 그것은 또한 추상 표현주의의 특성 중 하나인 ‘평면성’의 실현에도 적합한 속성을 지니고 있다고 판단된다.

   
▲ 24.2×24.2㎝

그것은 필경 작가의 내면세계의 자연스러운 발현을 가능하게 만들었으며, 재료의 물성을 적극적으로 드러내는 효과도 거두고 있다. 서경자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는 방식은 명상에 기인한다. 요즈음에 제작하고 있는 <명상> 시리즈는 그러한 단면을 읽게 해준다.

   
▲ Meditation(명상), 24.2×24.2㎝ Acrylic on canvas, 2007

그녀는(서양화가 서경자,SUH KYUNG JA,서경자 작가,여류중견작가 서경자, 서경자 화백,ARTIST SUH KYUNG JA,徐敬子 作家,画家 徐敬子)작품을 매우 빠르게 제작한다.

   
▲ 24.2×24.2㎝

동양의 선(禪)에 매료되었던 현대 도예작가인 볼커스(Peter Voulkos, 1924~2002)는 제자들과 더불어 그릇을 2분 안에 만드는 훈련을 거듭한 적이 있다. 그 과정에서 그는 무념의 경지를 체험했다고 한다. △최병길 (철학박사, 원광대학교 교수)

권동철 미술칼럼니스트  |  kdc@econovill.com  |  승인 2019.06.15  01:40:23

[태그]

#이코노믹리뷰, #권동철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