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AR
기아차, 중국 1공장 가동중단…합작파트너에 장기 임대연산 14만대 규모 시설…2021년부터 中 전기차 생산
   
 

[이코노믹리뷰=김덕호 기자] 기아자동차가 중국 1호 공장인 '옌청 1공장'을 중국 합작사에 장기임대한다. 중국 사업 구조조정의 일환이다.

13일 기아차는 사실상 생산이 중단된 옌정 1공장을 중국 사업 합작법인 주주 '위에다(悅達) 그룹'에 장기임대키로 했고 밝혔다.

옌청1공장은 2002년 기아차(50%)와 둥펑자동차(25%), 위에다그룹(25%)이 합작 형태로 둥펑위에다기아를 세우면서 지은 공장이다. 연 최대 생산량은 약 14만대에 달한다.

이번 임대 결정으로 기아차는 6월말까지 공장을 운영하게 된다. 이후 위에다그룹의 자회사인 화런윈퉁이 전기차 위탁 생산공장으로 공장을 사용한다. 전기차 생산 시점은 오는 2021년이다.

둥펑위에다기아는 또 1공장에서 만들던 중국 전략형 SUV(다목적스포츠차량) 즈파오(한국명 스포티지)와 KX7 생산을 2공장으로 넘기기로 했다. 1공장 직원들도 2, 3공장으로 전환배치할 예정이다.

김덕호 기자  |  pado@econovill.com  |  승인 2019.06.13  18:53:29
김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덕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