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엔터테인
최현상 반전 과거, '훈훈한 외모 뒤에 이런 일화가'
   
▲ ⓒ 최현상 SNS


[이코노믹리뷰=김윤정 기자] 큰 키와 훈훈한 외모를 가진 최현상은 지난 2008년 SBS 드라마 '우리집에 왜 왔니'의 OST '사랑아 기다려'로 데뷔했다.

최현상은 이후 2012년 꽃미남 그룹 '오션'에 합류 국내 및 일본에서 활동했다. 지난 2015년 탈퇴 후 '핫해'라는 곡으로 솔로 활동을 했다. '핫해'로 배우 김새론의 동생 김아론과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이어 최현상은 가수 활동과 함께 보컬 레슨을 하며 후배 양성에 힘을 쏟더 도중 트로트에 매력을 느껴 지난해 트로트 가수로 전향했다. 

앞서 최현상은 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트로트가 운명처럼 다가왔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최현상은 "힘든 시기를 보낸 만큼 운명처럼 트로트를 하게 됐다. 트로트 가수로 성공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윤정 기자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19.06.13  12:45:43
김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윤정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