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두산重 미래형 화력플랜트 기술 美 에너지부 인정받다총 2건... 에너지부 예산 이용해 2030년 이전 상용화 실증 예정

[이코노믹리뷰=김태호 기자] 두산중공업의 미래형 화력플랜트 기술이 미국 에너지부 인정을 받았다. 

13일 두산중공업은 미국 에너지부(Department of Energy)가 ‘석탄 기반의 미래형 화력플랜트(Coal-Based Power Plants of the Future)’ 주제로 실시한 공모에서 자사가 제출한 두 건의 기술과제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 두산중공업 플랜트. 사진=두산중공업

미국 에너지부는 석탄화력발전을 신재생에너지의 보완수단으로 탈바꿈 시키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번 공모를 시행했다.

두산중공업은 ‘석탄, 가스, ESS 하이브리드 발전시스템’ ‘가스화 하이브리드 청정발전시스템’ 등 두 건의 기술과제를 제출했다. 미국 내 협력사인 바르엔지니어링, 노스다코다 대학 연구소 등과 함께 연구했다.

첫 번째 과제인 ‘석탄, 가스, ESS 하이브리드 발전시스템’은 1000MW 초초임계압 발전기술을 250MW급으로 축소해 급속 기동 기술을 적용하고 여기에 가스터빈과 ESS를 접목해 신재생에너지 환경에 쉽게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을 골자로 한다.

두 번째 과제인 ‘가스화 하이브리드 청정발전시스템’은 태안 석탄가스화복합화력발전소(IGCC)를 통해 확보한 기술로 석탄을 가스화하고 수소와 이산화탄소로 분리한 뒤, 수소는 연료전지 발전에 사용하고 이산화탄소는 포집하는 시스템이 핵심 내용이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오래된 석탄화력발전소의 새로운 개조 모델을 제시했다는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면서 “아울러 발전 효율 40% 이상, 급속 기동, 2030년 이전 실증 상용화 가능한 기술 차별성 등 미국 에너지부가 제시한 평가 요건도 모두 충족시켰다는 점도 의의가 있다”라고 밝혔다.

두산중공업 송용진 전략혁신부문장은 “에너지 선진국인 미국에서 우리가 보유한 역량과 기술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며 “앞으로 국내외 석탄화력발전소에 대한 개보수 수요가 많은 상황에서 사업 방향성을 정하는 차원에서도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두산중공업은 미국 에너지부의 예산을 이용해 이번 기술과제 선정에 대한 개념설계와 타당성 조사를 거쳐 오는 2030년 실증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김태호 기자  |  teo@econovill.com  |  승인 2019.06.13  11:04:29
김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태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