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SKC,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 동박 글로벌 제조사 KCFT 인수1조 2000억원에 지분 100% 인수

[이코노믹리뷰=김동규 기자] SKC는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 동박 제조 글로벌 메이저 업체인 케이씨에프테크놀로지스(KCFT)를 인수한다고 13일 밝혔다.

   
▲ KCFT 전라북도 정읍 공장 전경. 출처=SKC

SKC는 13일 오전 이사회를 열어 KCFT 지분 100%를 1조 200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의하고 콜버그 크래비스 로버츠(Kohlberg Kravis Roberts·KKR)와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세부실사와 인허가 등의 필요 절차를 빠르게 진행하고 신속하게 인수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후 KCFT는 SKC의 자회사로 새롭게 출발한다.

동박은 구리를 고도의 공정기술로 얇게 만든 막으로 2차전지 음극에 쓰이는 핵심 소재다. 전지용 동박은 얇을수록 많은 음극 활물질을 채울 수 있어 배터리 고용량화와 경량화에 유리하다.

KCFT는 전세계 배터리 제조사를 주요 고객으로 2차 전지용 동박 제조 세계 최고 기술력을 가졌다. 지난 달에는 독자기술로 머리카락 30분의1 크기인 4.5㎛ 두께의 초극박 동박을 세계 최장 50㎞ 길이 롤로 양산화하는 기술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KCFT는 초극박, 고강도 제품 생산이 가능한 유일한 업체로 세계 최고의 생산성을 자랑한다.

KCFT는 LS엠트론 동박사업부와 박막사업부가 전신이다. 작년 2월 미국계 사모펀드 KKR이 LS엠트론으로부터 지분 100%를 3000억원에 인수해 설립된 회사다. KCFT는 세계 최초로 6㎛(마이크로미터)와 5㎛의 전지용 동박을 세계 최초로 생산하는 등 뛰어난 동박 제조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KCFT의 연간 동박 생산량은 2만톤이다.

동박 시장은 전기차 배터리 수요 증가로 급속히 팽창하고 있다. SKC는 2022년까지 생산능력을 3배 수준으로 확대한다. 국내외 주요 배터리 제조사들과의 신뢰를 기반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 규모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간다. 여기에 SKC 40년 노하우가 담긴 필름 제조기술을 더해 더 얇고 품질이 뛰어난 제품을 개발, 제공하여 고객사들과 함께 성장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세부실사 과정에서 KCFT의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KCFT 구성원의 의견을 존중하고 경청함으로써 SK와의 행복 성장을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인수로 SKC는 모빌리티 사업에서의 미래 성장 핵심 동력을 확보했다. SKC는 2016년 선포한 ‘MARKET INSIGHT와 기술을 창의적으로 결합하는 ’Global Specialty MARKETER’라는 새로운 비전 아래 꾸준한 체질 개선 노력을 기울여왔다. 특히 2017년부터는 모빌리티와 반도체, 친환경 사업을 중심으로 한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에 집중해왔다.

이완재 SKC 사장은 “앞으로의 과정에서 SKC와 KCFT의 지속적 성장을 바탕으로 구성원 모두의 행복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이번 인수를 SKC 딥체인지(Deep Change)의 기폭제로 삼아 기업 가치를 높이고 우리나라 소재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 2차전지 구성도. 출처=SKC

김동규 기자  |  dkim@econovill.com  |  승인 2019.06.13  10:28:49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SKC, #KCFT, #음극재, #동박, #전기차 배터리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