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킬링 스토킹’ 유럽 만화 애호가들을 매료시키다'킬링 스토킹' 쿠기 작가 이탈리아 카타니아서 유럽 독자들과 만남
   
▲ 레진코믹스의 에트나코믹스 부스에 모여든 유럽의 만화 팬들. 출처= 레진엔터테인먼트

[이코노믹리뷰=박정훈 기자] 온라인 웹툰 서비스 기업 레진코믹스의 웹툰 ‘킬링 스토킹’이 유럽 만화축제인 이탈리아 ‘에트나 코믹스 2019(ETNA COMICS 2019)’에서 다시 한 번 현지 독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레진코믹스의 운영사인 레진엔터테인먼트는 지난주 이탈리아 카타니아 지역에서 열린 ‘에트나 코믹스’에 웹툰 <킬링 스토킹>의 쿠기 작가와 레진코믹스가 공식 초청을 받아 참석해 현지 팬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에트나 코믹스는 매년 이탈리아를 비롯 스페인·독일·영국·오스트리아·프랑스 등 유럽 전역의 만화팬들이 찾는 유럽의 대표적인 만화 페스티벌이다. 2011년 행사가 시작된 이래 해마다 인기를 거듭, 지난해에도 행사기간 중 8만명 이상의 만화팬과 업계 관계자들이 다녀간 대규모 국제 행사다.

무엇보다 이번 행사에서는 레진코믹스 킬링 스토킹 단행본의 이탈리아 출판 파트너인 ‘에디지오니 BD’가 마련한 행사와 별도로 박람회의 조직위원회 측에서도 ‘에트나 코믹스' 공식 행사로 <킬링 스토킹> 작가 사인회를 열어 현지 관계자들의 높은 관심을 실감케 했다. 사인회에는 수많은 팬들이 쿠기 작가를 만나기 위해 몰려드는가 하면, <킬링 스토킹> 부스에는 웹툰 속 주인공 이미지를 배경으로 기념 사진을 촬영하려는 팬들의 행렬이 행사기간 내내 이어지기도 했다. 

제2회 레진코믹스 세계만화공모전 대상 수상작인 ‘킬링 스토킹’은 비극적인 과거를 가진 연쇄 살인마와 이 사실을 모르고 그를 쫓던 스토커가 감금의 가해자와 피해자로 한 집에 머물게 되면서 전개되는 스릴 넘치는 웹툰이다. 현재 레진코믹스 글로벌 서비스를 통해 한국과 일본 미국에서 서비스 중이다.

에트나 코믹스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킬링 스토킹과 쿠기 작가에 대한 관심은 이탈리아 뿐 아니라 만화를 사랑하는 유럽 여러나라에서도 뜨겁다”면서 “우리의 에트나 코믹스를 통해 쿠기 작가를 직접 만난 독자분들이 즐거워하는 모습에 매우 뿌듯하고 벅차다”고 말했다.

쿠기 작가는 “2년 만에 다시 유럽 독자분들을 찾아뵙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면서 “연재초반부터 작품이 완결 후인 현재까지 킬링 스토킹을 꾸준히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좋은 작품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레진엔터테인먼트 이성업 대표는 “유럽의 대표적인 만화축제에 초청해주신 조직위원회와 현지 파트너 그리고 무엇보다 레진코믹스 웹툰을 재밌게 봐주시고 쿠기 작가를 크게 환대해 주신 독자 여러분들께 감사하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장르에서 좋은 작품을 발굴해 글로벌 이용자분들께 선보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탈리아에 이어 올봄 독일과 오스트리아에서 종이책으로 출간되고, 이달 초 국내에서도 단행본으로 선보인 웹툰 <킬링 스토킹>은 하반기 스페인 프랑스에서도 현지 출판이 이어질 예정이다.

박정훈 기자  |  pjh5701@econovill.com  |  승인 2019.06.13  10:04:01
박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정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