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AR
기아차, 'K7 프리미어' 사전계약…차세대 엔진·진화한 디자인 강점차세대 엔진 적용…성능·정숙성대폭 개선
웅장해진 차체·진화한 그릴·역동적 리어 램프
   
▲ K7 프리미어. 사진=이코노믹리뷰 김덕호 기자

[이코노믹리뷰=김덕호 기자] 기아자동차가 올 하반기 준대형 세단 시장을 달굴 'K7 프리미어'의 사전계약을 시작했다.

12일 기아차는 서울 강남구 BEAT360에서 사진영상 발표회를 열고, 이달 출시 예정인 ‘K7 프리미어(PREMIER)’를 공개했다.

K7 프리미어는 2016년 1월 출시 이래 3년 만에 선보이는 K7의 페이스리프트모델이다. 차세대 엔진, 최첨단 기술을 담아 상품성을 크게 강화했고, 여기에 담대한 디자인을 더했다.

   
▲ K7 프리미어. 사진=이코노믹리뷰 김덕호 기자

가장 큰 변화는 '2.5 가솔린 모델'에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G2.5 GDi'를 적용한 것이다. 이를 통해 연비와 동력성능, 정숙성을 크게 개선했다.

하나의 기통에 두 종류의 연료분사 인젝터를 적용해 일반 시내 주행, 고속 주행 등 각각의 운전 조건에 따라 최적의 연료를 분사한다. 저속과 중속 영역에서는 MPI 인젝터를 사용하고, 고속 영역에서는 GDi 인젝터를 사용하는 방식이다.

3.0 가솔린 모델에는 R-MDPS(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스티어링)를 적용했다. 고출력 전동 모터를 랙에 장착, 조향 응답성을 강화했다.

K7 프리미어는 기존 대비 차음 유리 확대 적용, 하체 보강을 통한 NVH(진동 및 소음) 개선으로 새로운 차원의 정숙성을 제공한다.

나아가 가솔린과 디젤 전 모델에는 8단 자동변속기를 기본 적용했다. 이를 통해 대형 세단 수준의 드라이빙을 체감할 수 있게 했다.

   
▲ K7 프리미어. 사진=이코노믹리뷰 김덕호 기자

동급 최고 수준의 첨단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ADAS)과 편의사양도 장착했다.

후측방 영상을 클러스터(계기판)에 표시해 안전한 주행을 돕는 ‘후측방 모니터’를 비롯해 ▲차로 유지 보조 ▲외부공기 유입방지 제어 기술이 동급 최초로 적용됐다.

이외에도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도 동급 최초로 적용했다. 편의사양으로는 ▲12.3인치 대화면 내비게이션 ▲12.3인치 풀 칼라 TFT LCD 클러스터 ▲전자식 변속레버(SBW)가 탑재됐다.

홈투카(Hometo Car)기능과 카투홈(Carto Home)기능도 적용됐다.

카투홈/홈투카 동시 적용을 통해 차량과 집을 쌍방 연결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운전자는 차 안에서 집 안의 ▲조명 ▲플러그 ▲에어컨 ▲보일러 ▲가스차단기 등의 홈 IoT(사물인터넷)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집에서 차량의 ▲시동 ▲공조 ▲문 잠김 ▲비상등 ▲경적 등을 제어하는 것도 가능하다.

차량 전·후방 영상을 녹화하고 내비게이션 화면이나 스마트폰을 통해 찍은 영상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빌트인 캠(Built-in Cam)'과 '카카오 자연어 음성 인식' 기능 등 다양한 커넥티드 카 기술도 담았다.

   
▲ K7 프리미어. 사진=이코노믹리뷰 김덕호 기자

K7 프리미어의 외관은 ‘담대하고 과감한 조형으로 완성된 고급스럽고 독창적인 디자인’을 콘셉트로 꾸며졌다.

전작보다 25mm 길어진 전장을 통해 대형 세단 수준의 웅장한 차체를 만들었다. 전면부는 인탈리오(Intaglio: 음각) 라디에이터 그릴의 크기를 키웠고, 그릴 내부에는 두꺼운 크롬 버티컬(Vertical: 수직 형태) 바를 적용해 더욱 대담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구현했다.

K7의 상징인 제트라인(Z-Line) LED 주간주행등(DRL: Daytime Running Light)은 라디에이터 그릴의 테두리에서부터 헤드램프 하단으로 이어지는 새로운 형태로 바꿨다.

후면부는 차체를 가로질러 좌우의 리어램프와 연결되는 커넥티드 타입의 라이팅 디자인을 적용했다. 제트라인(Z-Line) LED 램프에는 좌우를 가로지르는 바 안에서 간격을 두고 점점 짧아지는 형태의 점등 그래픽을 적용해 역동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운전석 도어부터 클러스터, 센터페시아를 거쳐 조수석으로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라인은 안정적인 느낌과 와이드한 개방감을 보인다. 주요 부위에는 원목의 질감을 그대로 구현한 우드 그레인 소재와 크롬 메탈 소재를 적절히 조합했다.

K7 프리미어는 ▲오로라 블랙펄 ▲플라티늄 그라파이트 ▲스노우 화이트 펄 ▲그래비티 블루 ▲실키실버 등 5종의 색상으로 출시된다. 내부에는 ▲블랙 ▲새들 브라운 ▲웜 그레이(하이브리드 전용) 등 3종을 선택할 수 있다.

가솔린, 디젤 전 트림에서 ▲컴포트 ▲스타일 ▲HUD팩 ▲모니터링팩 ▲드라이브 와이즈(DRIVEWISE) 등 옵션 패키지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판매가격은 ▲2.5 가솔린 모델 2개 트림(프레스티지, 노블레스) 3102만~3397만원 ▲3.0 가솔린 모델 2개 트림(노블레스, 시그니처) 3593만~3829만원 ▲2.4 하이브리드 모델 3개 트림(프레스티지, 노블레스, 시그니처) 3622만원~4045만원  ▲2.2 디젤 모델 2개 트림(프레스티지, 노블레스) 3583만원~3790만원 ▲3.0 LPi(면세) 모델 2595만원~3460만원 ▲3.0 LPi(비면세) 모델 3094만원~3616만원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 K7 프리미어 제원. 자료=기아자동차

김덕호 기자  |  pado@econovill.com  |  승인 2019.06.12  09:40:50
김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덕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