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엔터테인
영풍석포제련소 섬뜩한 두 얼굴, '언제 만들어졌길래'
   
▲ ⓒ.MBC 

[이코노믹리뷰=김윤정 기자] 영풍석포제련소가 화제다. 영풍석포제련소는 1970년 제1공장이 준공된 이후 50여년이 흘렀다. 2013년 이후 5년간 위반한 환경법 건수는 46건이다.

영풍석포제련소가 본격적으로 논란이 된 것은 제3공장 불법건축이 적발되면서다. 이는 석포제련소의 대표적인 불법 만행 중 일부다. 

환경부 산하 환경보건기술연구원의 토양정밀조사, 한국환경공단의 석포제련소 주변지역 환경 영향조사 등을 통해서도 논란을 한눈에 볼 수 있다. 2018년에는 봉호군과 대국지방환경청 한국환경공단 등의 합동점검을 통해 7가지 물환경보전법 및 폐기물관리법 위반 사실이 적발됐다. 이 일로 결국 석포제련소는 20일 조업정지를 명령받은 바 있다.

또한 영풍석포제련소는 지난해 12월 이미 낙동강 상류의 최대 오렴원으로 지목됐다. 또한 지하수를 무단으로 사용하고 폐수도 정화하지 않고 다시 쓴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영풍석포제련소는 아연괴와 황산 등을 생산하기 위해 1970년 경상북도와 강원도가 인접한 해발 650m의 봉화군 석포면에 설립됐다.

김윤정 기자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19.06.12  01:52:34
김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윤정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