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인천공항 화물수송 5월 7.7%↓…7개월째 감소 수출 얼었다무역분쟁·반도체 업황 악화에 한국발 화물 8.8%↓
여객 수송은 6.9% 증가…FSC 5.1%·LCC 2.7%
   
▲ 사진=대한항공

[이코노믹리뷰=김덕호 기자] 미·중 무역분쟁과 반도체 업황 악화 영향으로 지난달 국내 항공 화물 수송이 전년비 7.7%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8년 11월 이후 7개월 연속 감소세가 이어지면서 대형 국적사 실적에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11일 증권업계는 인천공항 기준 지난 5월 항공화물 수송량이 총 22만9000톤이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7.7% 줄어든 물량이다.

수출과 직결되는 직화물 물량은 지난해보다 8.8% 줄었고, 국내에 도착한 화물 역시 4.1% 감소햇다. 2018년 12월 이후 출발화물이 도착화물에 비해 적은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항공사별로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각각 10.7%, 8.5% 감소했다.

대신증권 양지환, 이지수 애널리스트는 "반도체 등 IT제품의 수출물량 감소에 따른 영향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추정한다"며 "반도체 업황의 턴어라운드 시점이 2019년 3분기말~4분기로 예상하는 점을 감안하면 3분기에도 이러한 흐름은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5월 환적화물은 86만6000톤(전년비 -10.6%)으로 집계됐다. 2018년 11월 이후 7개월 연속 감소세를 기록하고 있다. 미·중 무역분쟁의 영향에 따른 태평양 노선의 물동량 감소가 주 원인으로 추정된다.

반면 항공 여객 수송은 전년 동기 대비 6.9%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환승을 제외한 직항여객수는 518만4000명(5.5%↑)이었으며 환승객수는 58만2000명(22.0%↑)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단거리 노선의 중국발 항공 수요가 증가했고, 미주와 유럽노선의 업황도 좋았다.

중국노선은 운항 7727회(전년비 5.1%↑), 여객 114만9000명(14.8%↑), 화물 4만톤(12.0%↓)의 실적을 보였다.

미주노선은 운항 2954회(전년비 1.5%↓), 여객 49만8000명(전년비 6.2%↑), 화물 49만6000톤(9.4%↓)을 기록했고, 유럽노선은 운항 2898회(전년비 8.1%↑), 여객 55만9000명(전년비 10.7%↑), 화물 42만3000톤(전년비 2.8%↓)을 달성했다.

대신증권은 "중국노선은 입국자 수 증가에 따라 업황이 견조해진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미주와 유럽노선의 운항 대비 여객 수송 증가율을 비교해 볼 때 항공화물업황 부진이 미·중 무역분쟁의 영향이라는 점을 유추해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김덕호 기자  |  pado@econovill.com  |  승인 2019.06.11  11:00:40
김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덕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