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문화
[1997~1999년]女流中堅作家 徐敬子②‥独特な画風
   
▲ 침묵의 무늬(Figures of Silence), Acrylic on canvas, 33.5×48.5㎝(each), 1999

彼はその後, 版画の勉強をするようになるが,それは大変な忍耐を要求した。ややこしく複雑な数多くの過程や,敏感な様々な薬品に対する理解などがなければ,容易に接近できないのが版画だ。

   
▲ 침묵의 무늬(Figures of Silence), Acrylic on canvas, 24.0×43.0㎝(each), 1999

しかし,何年もの間,クロキを通じて身につけた活逹な線と集中力は,版画でも自然に表出した。それだけでなく,彼の絵画全般に影響を与えた。

   
▲ 침묵의 무늬(Figures of Silence), Acrylic on canvas, 24.0×43.0㎝(each), 1999

彼(서양화가 서경자,SUH KYUNG JA,서경자 작가,여류중견작가 서경자, 서경자 화백,ARTIST SUH KYUNG JA,徐敬子 作家,画家 徐敬子)の独特な画風はクロッキーと版画、この二つの軸をもとに、こうして完成されていた。

<매거진 ‘흙 사랑 물 사랑’ 中 발췌, 2006년 8월호, 글=강신선>

   
▲ 침묵의 무늬(Figures of Silence) Acrylic on canvas, 33.5×48.5㎝(each), 1999

 

권동철 미술칼럼니스트  |  kdc@econovill.com  |  승인 2019.06.09  01:15:11

[태그]

#이코노믹리뷰, #권동철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