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문화
[1997~1999년]徐敬子①‥人体克罗基和版画中产生的画风
   
▲ 침묵의 무늬 사계-봄(Figures of Silence-Four

Season), Acrylic on canvas 65.0×91.0c㎝, 1999

1978年毕业于弘益大学西洋画系的他直到1999年才首次举办个人展。这是一部应用至今的人体克罗基和的作品,为画坛提供了名片。

他说(서양화가 서경자,SUH KYUNG JA,서경자 작가,여류중견작가 서경자, 서경자 화백,ARTIST SUH KYUNG JA,徐敬子 作家,画家 徐敬子) “我深深陶醉于各种尝试中比任何题材都快的drowing工作”, 并解释了其原因, 我描绘了人体活动中出现的新形态和不停滞的流向,并热爱果断形态的破坏和强烈的。

   
▲ 침묵의 무늬 사계-여름(Figures of Silence-Four

Season), Acrylic on canvas, 65.0×91.0㎝, 1999

因此,从首次个人作品来看,似乎透露出了此前一直压抑的本性。原本就有很多练习,经过笔耕的过程,到了大胆省略的局面,而且超越这些,达到应用境界的多彩作品。

<매거진 ‘흙 사랑 물 사랑’ 中, 2006년 8월호, 글=강신선>

권동철 미술칼럼니스트  |  kdc@econovill.com  |  승인 2019.06.08  23:25:24

[태그]

#이코노믹리뷰, #권동철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