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대국민 TV 보상 페스티벌, 삼성의 자신감?최대 130만원 상당 혜택 제공

[이코노믹리뷰=김동규 기자] 삼성전자가 13년 연속 세계 판매 1위를 기념해 6월 1일부터 7월 31일까지 최대 130만원 상당의 혜택을 제공하는 ‘대국민 TV 보상 페스티벌’을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 삼성전자 대국민 TV 보상 페스티벌 시작. 출처=삼성전자

이번 행사는 QLED TV 등 구매하는 제품의 사이즈와 모델별로 최대 100만원 상당의 기본 혜택을 제공하며 사용하던 구형 TV를 반납하는 고객에게는 최대 30만원의 추가 보상 혜택을 제공한다. 브랜드나 연식·모델·크기에 제한 없이 어떤 TV나 모니터를 반납하더라도 보상 혜택을 추가로 받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삼성전자는 지난 달 본격 판매를 시작한 98형 QLED 8K를 구입하는 고객에게 예술 작품 감상에 최적화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 65형 모델을 무료로 증정하는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대국민 TV 보상 페스티벌은 오프라인 매장 전용 행사로 가까운 삼성디지털프라자, 하이마트, 전자랜드 등에서 참여할 수 있다.

여기에 더해 2019년형 QLED TV 75형이나 65형을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삼성 사운드바 행사 모델 2종(HW-MS651/KR, HW-MS550/KR)을 10만원에 구매할 수 있는 특별 혜택도 제공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모델별로 기본 할인은 물론 구형 TV를 반납하고 추가 보상 혜택까지 받으며 초고화질 TV로 교체할 수 있는 최고의 기회”라면서 “2020년 열릴 UHD 전국 방송 시대를 대비해 소비자들이 QLED 8K의 압도적인 화질을 미리 경험하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의 마케팅 행보에 집중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다양한 마케팅 전략으로 의미있는 가능성을 타진하는 것은 일상적이나, 최근 프리미엄 TV 시장의 경쟁이 치열한 상태에서 공격적인 이벤트에 돌입한 점은 그 자체로 눈길을 끈다는 해석이다.

QLED TV 드라이브 거는 삼성

삼성전자는 지난 5월 26일 미국·유럽에 이어 한국 시장에 2019년형 QLED 8K 98형 판매를 시작했다. 삼성전자는 QLED 8K 제품군에 98형을 도입합으로써 98형에서 65형까지 풀 라인업을 구축하고, 초대형·초프리미엄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QLED 8K는 퀀텀닷 기술을 기반으로 3300만개의 화소가 촘촘하게 배열되어 있으며, 입력되는 영상의 화질에 상관 없이 8K 수준으로 변환해 주는 인공지능 기반 화질 엔진 ‘퀀텀프로세서 8K AI’를 채용해 98형과 같은 초대형 화면에서도 선명하고 생동감 있는 화질을 즐길 수 있는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98형의 경우 최대 5000니트(nit) 밝기로 HDR 영상을 구현해 주는 ‘Q HDR5000’ 기능을 탑재하고 있어 주변 환경이나 콘텐츠의 특성에 상관 없이 영상의 디테일까지 놓치지 않고 감상할 수 있다. QLED 8K 98형(QN98Q950R)의 출고가는 7700만원이다.

김동규 기자  |  dkim@econovill.com  |  승인 2019.06.06  09:13:11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삼성전자, #대국민 TV 보상 페스티벌 진행, #QLED TV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