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다사역’ 5월 분양대구2호선 초역세권...수성구보다 거래총액 높은 다사읍 최초 힐스테이트 공급
▲ '힐스테이트 다사역'이 5월 분양에 나선다. 출처=현대건설.

[이코노믹리뷰=김진후 기자] 현대건설이 대구광역시 달성군 다사읍에서 ‘힐스테이트 다사역’을 5월 분양한다. 다사읍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힐스테이트 브랜드 아파트다.

힐스테이트 다사역은 지하 4층~지상 33층 높이 아파트 6개동과 주거형 오피스텔 1개동, 총 7개동으로 조성된다. 아파트는 674가구, 오피스텔은 62실 총 736가구로 구성된다.

아파트는 총 2개 유형으로 소비자들이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84A유형 584가구 ▲84B유형 90가구다. 주거형 오피스텔은 ▲84OT 62실이다.

아파트와 주거형 오피스텔 모두 전용면적 기준 84㎡ 단일면적으로 공급된다. 아파트는 모든 가구가 4베이 판상형, 주거형 오피스텔은 3.5베이로 설계했다.

■ 대구 아파트 청약자 50만 시대, 아파트 시장 건재

대구 아파트 분양시장에서 2018년은 특별한 한 해였다. 지난해 무려 50만783명(34개 단지)의 청약자가 몰리면서 대구 아파트 분양시장도 처음으로 청약자 50만 시대를 열었기 때문이다. 지난 10년(2009년~2018년)을 돌아봐도 가장 많은 청약자가 지난해에 몰린 것이다.

대구에 가장 많은 청약자가 몰린 해는 지난 2015년으로, 당시 48만7170명의 청약자가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영남권 대도시인 부산의 경우 지난해 총 10만4293명의 청약자를 모으는데 그쳤다.

올해 1월부터 4월 현재까지 대구에서는 이미 11개 단지가 분양에 나섰다. 이 가운데 9개 단지가 1순위에서 모두 청약을 마쳤고 청약자는 13만2863명에 이르렀다.

아파트 시장도 인근 지역과 비교해 상황이 양호한 편이다. 지난해 4월부터 1년동안 대구와 인근 광역시(부산, 울산) 아파트값을 비교한 결과 대구는 유일하게 상승세(2.76%)를 보였다. 해당 기간 부산(-1.4%)과 울산(-2.23%)은 하락세를 기록했다. 9.13대책 이후 지방 시장이 타격을 받았다는 평가에도 대구 시장은 건재한 것으로 해석된다.

올해 초부터 4월말 현재까지 대구와 부산, 울산 아파트 값을 조사한 결과 대구만 유일하게 상승세(0.02%)를 유지할 뿐 부산(-0.05%)과 울산(-0.12%)은 하락세를 기록하고 있다.

■ 다사읍 아파트 시장 규모 7.3배 성장, 수성구 보다 성장세 커

힐스테이트 다사역이 들어서는 다사읍은 대구광역시 서측 지역으로, 인근에 금호강과 죽곡산 그리고 대구 최대 산업단지인 성서산단(1·2·3·4·5차)등이 위치한다. 아파트는 총 43개 단지가 2만7361세대가 있다.

현재 다사지역 죽곡한신휴플러스 전용 84㎡가 올해 1월 4억79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 해 다사읍 아파트 거래총액은 3649억원이었다. 거래총액 조사가 시작된 2006년(497억)과 비교하면 13년 새 아파트 시장규모가 약 7.3배 성장한 셈이다. 성장세로 수성구(3배 성장) 보다 높은 수준이다.

아파트 거래 역시 지난 2014년 이후 5년(2014~2018년) 평균 42% 이상이 다사읍 소재 아파트에서 거래됐다(매매 기준). 2014년 이후 2018년까지 매년 달성군에서 아파트 거래건수가 10건 이라고 했을 때 4.2건 이상이 다사읍에서 거래됐다는 것이다. 그만큼 다사읍이 달성군 아파트 시장의 중심지라는 소리다.

다사지역의 분양시장 또한 매우 뜨겁다. 지난해 다사지역에선 2개단지가 분양했고 모두 1순위 당해지역에서 마감됐다. 단지별로 다사역 삼정 아파트가 1순위에서 청약률 46.2:1로 청약을 마쳤고, 메가시티 태왕아너스도 24.0:1로 수요자들의 관심도가 높았다. 두 단지 모두 5일 만에 판매가 완료됐다.

▲ '힐스테이트 다사역'은 대구지하철 2호선 다사역 역세권에 자리하고, 향후 대구외곽순환고속도로 등 개통 영향도 전망된다. 출처=현대건설.

■ 대구지하철 2호선 다사역 초역세권, 죽곡지구 생활권

힐스테이트 다사역이 입지할 곳은 다사읍 매곡리 637-6번지 일원으로 대구지하철 2호선 다사역 초역세권 입지다. 대구지하철 2호선은 대구를 동·서로 가로지르는 지하철이다. 총 연장 29km로 문양역과 영남대역 사이를 오간다. 반월당역과 청라언덕역을 통해 각각 대구지하철 1호선과 3호선으로 환승할 수 있다.

힐스테이트 다사역이 들어설 다사읍 일대는 이미 생활편의시설이 형성된 지역으로 대실역 주변은 대형상업시설은 물론 편의시설이 형성된 상태다.

힐스테이트 다사역 반경 1km 이내에 초·중·고 등이 있어 도보 통학이 가능하고, 학원시설 또한 죽곡 생활권 내 다수 형성돼 있다. 심인중·고가 다사읍으로 이전할 예정이고 달성군지역에서 중·고등학교 6년을 거주하고 지역내 학교를 다닐 경우 대학교 진학시 농어촌특별전형이 가능해 학부모들의 관심도가 높다.

■ 다양한 교통호재, 직주근접 입지

현재도 대구지하철 2호선을 통해 대구 도심 접근성이 높지만 향후 더욱 개선될 전망이다. 다사읍 일대로 오는 2020년 2개의 광역도로가 개통할 계획이다.

내년 개통인 광역도로로 먼저 대구외곽순환고속도로가 있다. 대구 시가지 외곽을 완전 일주하는 도로로 총 연장은 32.4km이다. 도로가 개통되면 다사읍에서 혼잡한 도심을 거치지 않고 대구 전역과 인근 주요지역으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또한 다사 나들목(IC)이 예정돼 있다.

다사~왜관 광역도로도 호재다. 다사읍과 경북 칠곡 왜관을 연결하는 도로로 9.5km 길이다. 대구 서북부에 위치한 서대구산업단지, 성서산업단지(5차), 경북 구미산업단지로 신속한 이동이 가능하다.

다사읍은 직주근접을 위한 최적지로 평가된다. 인근으로 대구 최대 산업단지인 성서산단(1·2·3·4·5차)이 위치한다. 성서산업단지 총 5개 산단에 종사하는 종업원은 약 5만1000명 이상이다. 또한 인근으로 서대구산단과 염색산단, 출판산단 등도 자리하고 있다.

■ 아파트 4베이 판상형, 미세먼지 저감 옵션 등 힐스테이트만의 특화상품 선보여

단지 모든 가구는 100% 남측향 위주로 배치됐다. 동간의 간섭을 최소화했고 단지 중앙광장으로 개방감도 확보해, 인근 여타 단지 대비 경쟁 우위로 삼고 있다.

아파트의 경우 모든 가구 4베이 판상형으로, 채광과 통풍이 용이하다. 유형(A·B)별로 설계에 있어서 약간의 차이가 있지만 대형 드레스룸과 현관창고, 현관팬트리, 주방팬트리, 알파룸 등을 통해 공간 활용도를 극대화 했다. 세대현관 에어샤워와 미세먼지 저감 방충망(나도 방진망) 등 미세먼지를 저감할 수 있는 설비를 갖췄다.

주거형 오피스텔은 3.5베이로 설계됐고, 주방은 발코니를 두어 채광과 맞통풍이 가능하다. 주부들의 움직임을 고려해 주방을 'ㄷ‘자 동선으로 설계했고, 현관에는 팬트리를 만들어 수납에도 신경 썼다.

현대건설 분양관계자는 “다사읍에서 현대건설의 첫 힐스테이트 브랜드 아파트라는 상징성이 있다”면서 “달성군은 조정대상지역 등 정부규제에서 빗겨나 있고 초역세권이면서 다양한 개발호재를 품고 있는 만큼 대구 시민들의 관심이 어느 곳 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힐스테이트 다사역은 오는 5월말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견본주택은 대구광역시 달서구 이곡동 성서이마트 인근에 위치할 예정이다.

김진후 기자  |  jinhook@econovill.com  |  승인 2019.05.30  08:45:30
김진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진후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