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Daily 뉴스브리핑
[오늘이슈] 수소탱크 폭발…산업부 "수소충전소와 수소차는 달라", 로또판매점 2400곳 늘린다…차상위계층도 판매 허용, 롯데그룹 JKL파트너스와 롯데손보 매각, 미국 전자담배 1위 '쥴'…24일 국내 정식 판매 시작, 웅진에너지 기업회생절차 신청, 손병두 "소외계층 정부가 과하다 싶을 정도로 신경써야"
   
 

◆수소탱크 폭발…산업부 "수소충전소와 수소차는 달라"

23일 8명의 사상자를 낸 강릉 산업단지내 수소탱크 폭발 사고 발생. 산업부는 사고발생 다음날인 24일 이른 아침 장관 주재로 긴급대책을 회의를 열었음.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이날 아침 6시 정부서울청사에서 강릉시청과 영상회의를 열어 전날 발생한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 수소탱크 폭발 사고 상황 및 후속조치 등을 긴급 점검. 산업부는 이번 수소탱크 폭발 사고가 정부의 수소차, 수소충전소 보급 등 수소 산업 정책과는 다른 차원의 문제라는 점을 분명히 함. 도심내 수소 충전소 및 수소차 주행 등에서 수소에너지의 안전성 문제는 없다는 것. 

◆로또판매점 2400곳 늘린다…차상위계층도 판매 허용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는 2019∼2021년 3년간 전국 온라인복권 판매점을 총 2371곳 추가 모집하기로 의결했다고 24일 밝힘. 온라인복권 판매점을 추가 모집하는 것은 2016년 이후 3년 만. 온라인복권 판매점이 점차 줄어드는 현상에 대처하고 편의점 법인의 온라인복권 판매권을 2021년까지 단계적으로 회수하는 데 따른 조치. 온라인복권 판매점은 2004년 9845곳이었지만, 경영상 문제나 점주 고령화 등으로 문을 닫는 곳이 늘어 지난해 말 7211곳으로 감소. 또 기재부가 편의점 법인에 내줬던 온라인복권 판매권 640개를 2021년까지 회수하기로 하면서 판매점을 추가 모집해야 할 필요성이 커짐. 이번 추가 모집에는 장애인, 국가유공자,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등 우선 계약대상자는 물론 차상위계층도 포함. 차상위계층 참여 비율은 전체의 30%.

◆롯데그룹, JKL파트너스와 롯데손보 매각 본계약 체결

롯데지주는 24일 JKL파트너스와 롯데손해보험 매각을 위한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힘. 롯데지주에 따르면 이번 계약은 롯데그룹(우호지분 포함)이 보유 중인 롯데손해보험 지분 58.49% 가운데 53.49%를 JKL파트너스에 매각하는 것이 주요 내용. 매각 금액은 3734억원임. 지분매각 이후에도 협력관계 지속을 위해 호텔롯데가 지분 5%를 계속 보유하기로 함. 본계약에는 롯데손해보험 임직원의 고용 안정을 보장하고 롯데그룹과 우호적 관계유지를 위해 노력한다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음.

◆미국 전자담배 1위 '쥴'…24일 국내 정식 판매 시작

미국 전자담배 시장 1위 제품 쥴이 24일 국내에서 정식 판매를 시작. 쥴의 출시와 함께 국내 액상 전자담배 전쟁 2라운드가 시작된 가운데 증권가에서는 KT&G 신제품 '릴 베이퍼'의 판매 동향에 따라 주가의 향방이 결정될 것으로 전망. 액상형 전자담배 쥴은 지난 2017년 출시 이후 2년만에 미국 시장 점유율 70%를 돌파. 특히 청소년 사이에서 인기를 끌면서 청소년 니코틴 중독이 사회 문제로 대두되기도. 액상형 전자담배는 지난 2010년 국내에서 잠시 인기를 끌다가 시장에서 모습을 감춤. 이날 쥴이 출시되면서 액상형 전자담배 시장이 10년 만에 경쟁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임.

◆웅진에너지, 기업회생절차 신청…"계열사 리스크 없다"

웅진에너지는 24일 서울회생법원에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했다고 공시. 회생절차 개시신청과 함께 '재산보전 처분신청' 및 '포괄적금지명령신청'도 함께 접수함. 향후 법원은 회생절차 신청서 및 관련자료 서면심사를 통해 회생절차 개시 여부를 결정하게 됨. 웅진에너지의 법정관리는 지난 3월27일 재무제표 '감사의견 거절'부터 예정된 수순이었다는 평가가 나옴. 다만, 웅진그룹은 지난 1분기 웅진에너지의 기한이익상실 당시 보유하고 있는 웅진에너지의 지분가치를 전액 감액, 이에 따라 보유주식 가치를 '0원'으로 반영해 계열사에는 채권 채무 의무가 없음.

◆손병두 "소외계층 정부가 과하다 싶을 정도로 신경써야"

손병두 금융위원회 신임 부위원장은 24일 오전 서울정부청사 금융위 기자실을 찾아 "올해 정부의 정책 화두가 혁신성장인만큼 여기에 주안점을 둘 예정이지만, 혁신성장에 너무 치중할 경우 이미 경기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된 계층을 더욱 궁지에 몰아넣을 수 있다"며 "혁신성장으로 인해 소외된 계층은 정부가 과하다 싶을 정도로 신경써야 한다"고 밝힘.

정다희 기자  |  jdh23@econovill.com  |  승인 2019.05.24  18:00:00
정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정다희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